컨텐츠 바로가기
67511309 1252021041567511309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18486105000

한밤 저수지에 승용차 추락…선후배 대학생 5명 참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오늘 새벽 충남 논산의 한 저수지에 승용차 한 대가 추락해서, 차량에 타고 있던 대학생 다섯 명이 숨졌습니다.

이들은 자정 무렵 학교 안에서 공유차량을 빌려 출발했는데, 이동한 지 십여 분만에 호수로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태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충남 논산에 있는 대형 저수지 탑정호.

구조 보트를 탄 소방대원들이 호수 위를 수색하고, 대형 크레인이 승용차 한 대를 서서히 물 위로 끌어올립니다.

오늘 오전 6시 20분쯤.

다리 난간이 부서졌고, 호수에 차량이 빠진 것 같다는 신고가 119로 접수됐습니다.

[최초 목격자]
"앞 범퍼가 떠다니더라고…아무래도 차가 빠진 것 같잖아요. 차 추락사고 인가 싶어 가지고…"

소방 당국은 인력 30명을 동원해 수중 수색에 나섰고 15미터 깊이 물속에서 20대 남성 시신 2구를 발견했습니다.

이어 인양한 차 안에서 20대 여성 시신 3구를 확인했습니다.

이들은 모두 인근 대학 학생들이었습니다.

주변 CCTV를 확인한 결과 사고 차량은 오늘 새벽 0시 반쯤 탑정호에 추락했습니다.

사고 차량은 빠른 속도로 연석을 타고 올라와 난간을 들이받은 뒤 그대로 탑정호 아래로 추락했습니다.

사고 당시 차량 브레이크 등은 켜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근 점주]
"CCTV상으로도 브레이크를 밟았으면 빨간등이 들어왔을 거라는 말이죠. 근데 빨간등이 들어오지 않은 상태에서 차가 꺾어져 버렸어요."

경찰 조사 결과 숨진 학생들은 대학 선후배 사이로 자정 무렵 학교 안에 주차돼 있던 공유차량을 몰고 탑정호까지 왔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 관계자]
"(교내 공유차량 주차장) 거기서부터 끌고 나갔습니다. 0시 6분 정도 되는데…"
(그러면 끌고 나간 지 한 20분 만에 사고가 난 거네요?)
"20분이 채 안 걸려요."

경찰은 운전 미숙을 비롯해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태욱입니다.

(영상취재 : 황인석(대전) / 화면제공 : 논산시·충남소방본부, 대전 테슬라 동호회)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김태욱 기자(burning@tj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