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483909 0372021041567483909 06 0601001 entertain 6.3.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412607000 related

‘라스’ 김해준 "최준, 실존 인물 참고했다"→‘나였으면’ 열창(feat. 나윤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MBC 방송 화면 캡쳐



김해준이 최준과 본인을 왔다갔다 하며 웃음을 줬다.

1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홍석천, 조준호, 제이쓴, 김해준, 나윤권이 출연해 폭소를 자아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해준은 “최준, 실존 인물이 따로 있다고?”라는 질문에 “캐릭터의 시작은 영화 ‘내 아내의 모든 것’ 속 류승룡 씨였다”며 “’철이 없었죠’도 거기 나오는 대사”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쉼표 머리는 예전 안재욱 씨”라며 “웃기려고 하는 게 아니라 제가 진짜 당시에 멋있다고 생각했던 걸 가져왔다”고 말했다. 이에 조준호는 “구독자들이 내성 발톱 머리라고 하던데”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제이쓴은 “홍현희 씨가 개그에 대한 프라이드는 높은 데 자존감은 낮은 것 같았다"며 "저희 부부 만의 자기 전 룰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항상 '오늘 가장 행복한 일은 뭐였어?'라고 묻는다"며 "홍현희 씨가 처음엔 '뭐 그런 걸 묻냐'며 '그냥 자, 이쓴아'라고 했다"고 홍현희 성대모사를 선보여 웃음을 안겼다. 그러나 이내 "요즘은 '벚꽃이 예뻐서 좋았다'고 감성적인 이야기를 한다"며 "소소한 행복을 느끼며 자존감이 높아진 것 같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조준호는 “장동민 형이 남자들 술자리에서 항상 얘기 나오는 ‘유도 대 태권도’, ‘유도 대 복싱’ 이런 걸로 유튜브를 해보라고 하더라”며 “이종 간의 대결로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국가대표 출신 아니냐, 상대도 다 국가대표들로 데려오다 보니 너무 세다”고 말했다. 이어 “첫 스텝이 잘못된 게 첫 시합이 김동현 형과의 싸움이었다. 장동민 형이 ‘첫 시작부터 끝판왕을 만나면 좋을 거다’라고 하더라”며 “동현이 형이 예능이니까 봐주셨는데 저는 할만 하다고 착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저랑 태릉 10년 친구인 복싱 선수와 대결했는데 헤드 기어에서 뚫린 부분만 때리더라”며 “100대 맞고 이겼다”고 전해 폭소케 했다. 이를 듣던 김국진은 “다 이기면 나한테 와요”라며 여유를 부려 웃음을 줬다. 조준호는 "방송 이후 유튜브 채널이 잘 되도 문제, 안 되도 문제"라며 "안 되면 채널 폐지, 잘 되면 장동민 형이 진종오 선수를 섭외할 거다. 나보고 총알을 피해보라더라"고 고백해 폭소케 했다.

김해준은 “함께 합방한 연예인 중 샤이니 태민 씨가 기억에 남는다”며 “이거다 싶었다. 너무 잘 생기셔서 저와의 투샷이 재밌을 것 같았는데 예상이 적중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 ‘MOVE’ 춤도 췄다”며 “똑같이는 아니고 전 좀 최준스럽게 췄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극했다. 그는 취준 표 ‘MOVE’ 댄스를 선보여 웃음과 질색을 동시에 자아내는 진기명기를 보여줬다.

그는 “사람들이 제 노래에 ‘피글렛을 삼킨 가수’라고 한다”며 무대로 향했고 가수 나윤권이 등장해 놀라움을 안겼다. 두 사람은 ‘나였으면’을 열창했다. 나윤권은 "데뷔 18년 만에 '라스'에 오게 됐다"며 "몇 개 안 되는 히트곡을 최준에게 뺏기게 됐다. 잘못 선곡한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