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483879 0912021041567483879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412461000

장제원 "김종인, 노욕의 정치 기술자로 청산해야 할 구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향해 "국민의힘이 김 전 위원장의 훈수를 가장한 탐욕에 현혹된다면, 그의 함정에 빠져드는 꼴이 될 것"이라며 "기술자 정치는 반드시 청산해야 할 구악"이라고 비판했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김종인 덫 걸려 야권 분열시키면 역사적 죄인"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을 향해 "노욕에 찬 기술자 정치" "청산해야 할 구악"이라고 직격했다.

장 의원은 14일 본인의 SNS에 김 전 위원장을 향한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이는 최근 김 전 위원장이 언론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을 향해 "저 아사리판에 가서 무슨 이득이 있다고…"라고 지적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장 의원은 "김 전 위원장이 퇴임하자마자, '아사리판' 등 격한 표현을 동원해 국민의힘을 무차별 저격하고 있다. 최소한 당의 전열을 재정비할 시간을 배려하고 비난을 퍼붓는다면 그 진정성을 인정할 수도 있겠다"며 "그러나 선거가 끝난 지 고작 일주일 남짓 만에 저주에 가까운 말들을 쏟아내는 것은 진정성 없는 탐욕적 당 흔들기에 불과하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국민의힘이 더 이상 김 전 위원장의 훈수를 가장한 탐욕에 현혹된다면, 그의 함정에 빠져드는 꼴이 될 것이다. 불행하게도, 김 전 위원장의 노욕에 찬 기술자 정치가 대선국면을 분열과 혼탁에 빠지게 할 수도 있어 보인다"고 우려했다.

장 의원은 특히 김 전 위원장의 정치를 '기술'로 표현과 함께 특유의 정치 스타일을 힐난했다.

그는 "(김 전 위원장은) 끝없이 가능성 높은 대선주자를 헌팅해, 마치 자신이 도와주면 대권을 차지할 수 있는 것처럼 현혹시켜, 과다한 영수증을 청구하고, 그 청구서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또다시 떨어져 나가 저격하는 기술자 정치는 반드시 청산해야 할 구악"이라고 규정했다.

장 의원은 "박근혜, 문재인 두 분 대통령은 시대가 만든 것이지, 알량한 정치 기술자 한두 명이 만든 것이 아니다"면서 "윤석열 전 총장 또한 김종인 덫에 걸려, 야권을 분열시키고 민주당에 정권을 헌납하는 데 동참한다면, 역사에 씻을 수 없는 죄를 짓는 것이 될 것"이라며 윤 전 총장에게 김 전 위원장을 경계하라고 조언했다.

그는 또, "김 전 위원장은 희대의 거간(居間, 사고파는 사람에게서 돈을 받고 흥정을 붙이는 일을 업으로 하는 사람) 정치인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우리는 김 전 위원장의 화려한 정치기술을 따를 것이 아니라, 김영삼 대통령께서 주창하신 대도무문(大道無門), 그 길을 따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cuba20@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