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482760 0032021041467482760 05 0506001 sports 6.3.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402227000

'염기훈 2도움' 수원, 대전 꺾고 FA컵 16강…인천은 안양에 대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수원 삼성 염기훈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1부) 수원 삼성이 K리그2(2부) 선두 대전하나시티즌을 꺾고 대한축구협회(FA)컵 16강에 올랐다.

수원은 14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경기에서 제리치의 선제골과 최정원의 결승 골로 대전에 2-1로 이겼다.

베테랑 염기훈이 두 골 모두 배달하며 수원의 승리에 큰 힘을 보탰다.

FA컵은 프로축구 최상위리그인 K리그1부터 생활 축구 K5리그까지 망라해 국내 최고의 클럽을 가리는 대회로, K리그1 12개 팀 중 수원을 비롯한 8개 팀은 이번 3라운드부터 합류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하는 전북 현대, 울산 현대, 포항 스틸러스, 대구FC는 4라운드부터 대회를 시작한다.

양 팀 모두 주말 정규리그 경기를 대비한 로테이션을 가동한 가운데 킥오프 휘슬이 울린 지 2분 만에 수원이 균형을 깨뜨렸다.

염기훈이 미드필더 왼쪽 진영에서 올린 크로스를 제리치가 페널티킥 지점에서 헤딩슛으로 연결한 게 골대를 맞고 들어갔다.

수원의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전반 7분 에디뉴가 수원 페널티아크에서 상대 수비진 4명 사이에서 빼준 공을 바이오가 골문 정면에서 오른발로 마무리해 대전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팽팽한 승부가 이어졌다.

대전은 후반 11분 원기종이 조성진의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어 다시 리드할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바이오의 오른발슛이 골키퍼 양형모의 손을 스쳐 골대를 맞고 흘러나갔다.

가슴을 쓸어내린 수원이 후반 21분 승부를 갈랐다.

염기훈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왼발로 차올린 프리킥을 최정원이 골문 앞에서 머리로 받아 넣어 결승 골을 뽑았다.

이날 승리로 수원은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를 3-0으로 완파한 K리그2 FC안양과 16강에서 맞붙게 됐다.

안양은 인천 안방에서 전반 8분 닐손주니어의 골로 기선을 잡았다.

후반 8분에는 정준연의 헤딩골로 한 발짝 더 달아났고 후반 32분 하승운이 쐐기 골을 터트렸다.

강원FC는 K3리그(3부) 청주FC에 혼쭐이 날 뻔했다.

후반 19분 이풍범에게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내주고 끌려가다 후반 33분 신창무의 동점 골로 균형을 맞춘 뒤 후반 추가 시간 마사의 결승 골로 힘겹게 승리를 거뒀다.

K4리그 팀 중 유일하게 3라운드까지 살아남았던 포천시민축구단은 K3리그의 양주시민축구단에 0-2로 졌다.

양주시민축구단은 K리그1 최강 클럽 전북과 8강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 2021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경기 결과

▲ 14일(수)

수원 삼성 2-1 대전하나시티즌

FC안양 3-0 인천 유나이티드

김천 상무 1-0 제주 유나이티드

성남FC 1-0 부산 아이파크

충남아산 1-0 안산 그리너스

강원FC 2-1 청주FC

양주시민축구단 2-0 포천시민축구단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