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93104 0032021041167393104 05 0507003 sports 6.3.1-RELEASE 3 연합뉴스 51293293 false true false false 1618107987000

이슈 MLB 메이저리그

김하성 MLB 첫 홈런…왼쪽 폴 맞힌 동점 솔로포 등 첫 3번 출루(종합2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5회 비거리 118m 1점 아치…1타점·2득점으로 팀 7-4 승리에 힘 보태

연합뉴스

첫 홈런 치고 트렌트 그리셤과 팔꿈치 부딪치는 김하성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마침내 메이저리그에서 첫 홈런을 터뜨렸다.

김하성은 1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텍사스 레인저스와 치른 미국프로야구(MLB) 정규리그 방문 경기에 9번 타자 유격수로 출전해 2-3으로 뒤진 5회초 선두 타자로 나와 동점 좌월 솔로 아치를 그쳤다.

김하성은 텍사스 선발 투수 조던 라일스의 시속 127㎞짜리 커브를 퍼 올려 왼쪽 폴 상단을 맞히는 대포를 쐈다.

연합뉴스

첫 홈런 친 뒤 더그아웃에서 양팔 벌려 자축하는 김하성
[USA 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타석에서 타구 궤적을 응시하던 김하성은 홈런 사인이 나오자 베이스를 힘차게 돌아 홈을 밟은 뒤 대기 타석에 있던 톱타자 트렌트 그리셤과 팔꿈치를 부딪치며 빅리그 첫 홈런을 자축했다.

김하성은 메이저리그에서 8경기, 19타수 만에 홈런을 생산했다. 김하성의 시즌 타점은 2개로 늘었다.

홈런 트래커에 따르면, 김하성의 홈런 비거리는 118.2m, 타구 속도는 시속 164.9㎞로 각각 측정됐다.

샌디에이고는 7-4로 역전승 했다. 2타수 1안타를 치고 1타점에 득점 2개를 올린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00(20타수 4안타)으로 약간 올랐다.

연합뉴스

왼쪽 팔뚝에 공을 맞아 빅리그 첫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한 김하성
[USA 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이에 앞서 김하성은 3회 첫 타석에선 라일스의 몸쪽 빠른 공에 왼쪽 팔뚝을 맞아 빅리그 첫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다.

5회말 이시어 카이너 팔레파에게 1점 홈런을 내줘 3-4로 다시 끌려가던 7회초 김하성은 역전의 물꼬를 텄다.

김하성은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볼넷을 골라 빅리그 진출 이래 처음으로 한 경기에서 세 번 출루했다.

곧바로 그리셤의 우월 투런포가 터져 샌디에이고는 5-4로 전세를 뒤집었다.

이어진 1사 1루에서 매니 마차도가 우중간 펜스를 직접 때리는 2루타를 날려 샌디에이고는 6-4로 한 점 더 달아났다.

김하성은 8회 2사 3루에선 텍사스 1루수 네이트 로의 포구 실책으로 다시 1루에 나갔다.

김하성은 평범한 유격수 땅볼을 쳤고, 유격수 카이너 팔레파의 송구를 로가 제대로 미트에 담지 못한 사이 3루 주자가 득점했다.

전날 조 머스그로브의 샌디에이고 역사상 첫 노히트 노런의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처리한 김하성은 이날도 안데르손 테헤다의 타구를 잡아 정확한 송구로 27번째 아웃카운트를 해결했다.

김하성은 5회말 수비에선 데이비드 달의 타구를 백핸드로 잡으려다가 놓쳐 빅리그 두 번째 실책을 남기기도 했다.

그러나 투수 라이언 웨더스가 견제로 달을 1루에서 잡아내 김하성의 부담을 덜어줬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