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90268 0032021041167390268 03 0301001 economy 6.3.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090920000

금융당국, 현대차 임원 '애플카' 관련 주식거래 조사키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거래소 심리 마무리, 의심 정황 통보…"내부 절차에 맞게 사안 처리할 것"

연합뉴스

현대차 - 애플 전기차 협력 논의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임수정 기자 = 현대차[005380] 임원들이 애플카 공동개발 보도 공시와 관련해 미공개 정보를 이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금융당국이 본격 조사에 착수한다.

11일 금융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2월부터 이 사안을 심리해온 한국거래소는 최근 절차를 대부분 마무리하고 혐의와 관련한 의심 정황들을 금융당국에 통보했다.

통상 미공개 정보 이용 등 불공정거래 사건은 거래소의 모니터링 및 심리 절차로 시작된 뒤 혐의점이 발견될 경우 금융당국 조사 단계로 넘어간다. 이후 금융당국 조사 및 조치 절차를 거쳐 심각한 사안일 경우 검찰 통보까지 하게 된다.

금융당국은 거래소에서 통보한 내용과 사안 중요도 등을 고려해 조만간 구체적인 조사 주체와 처리 방향을 결정할 예정이다.

금융위 자본시장조사단이나 금감원 중 한 곳이 조사에 착수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한 금융당국 관계자는 "거래소 심리가 거의 마무리됨에 따라 내부 절차에 맞게 사안을 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주가는 지난 1월 8일 애플카 공동 개발 보도에 힘입어 급등했지만 한 달 만인 2월 8일 '애플과의 자율주행차 개발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지 않다'고 밝히면서 급락했다.

연합뉴스

동반 하락한 현대ㆍ기아차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현대차그룹이 자율주행차 '애플카' 생산과 관련해 애플과 협의를 하지 않고 있다고 밝히며 현대차와 기아차 주가가 동반 하락한 8일 서울 종로구 연합인포맥스에서 한 관계자가 양사의 주가 변동 그래프를 살펴보고 있다. 2021.2.8 jjaeck9@yna.co.kr



이런 과정에서 현대차 임원 12명이 주식 급등기에 주식을 처분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게 아니냐는 의심이 제기됐다. 이들이 처분한 주식은 총 3천402주(우선주 포함), 처분액은 8억3천만원이었다.

일각에서는 주가가 단기에 급등한 만큼 차익 실현성 단순 매도일 것이란 관측을 하기도 했으나, 전량 매도 여부나 애플카 관련 정보 인지가 사전에 가능했는지 여부 등을 전반적으로 살펴봐야 한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거래소가 일부 의심 정황들을 잡아냄에 따라 금융당국은 미공개 정보 이용 가능성을 보다 정밀하게 따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금융당국의 조사 결과 및 조치 수위가 결정되기까지는 상당 시간이 걸릴 수 있다.

금융당국의 조사 기간은 사건 착수까지의 대기 시간을 제외하고서도 통상 5~6개월이 소요된다.

그러나 국회와 언론에서 이미 관련 의혹이 다수 제기된 점, 단기간에 주가 급등락 폭이 워낙 컸던 점 등을 고려했을 때 예상보다 신속하고 강도 높은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도 크다.

은성수 금융위원장도 현대차 임원들의 미공개 정보 이용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 공개 질의에 이례적으로 거래소 심리 착수 시기를 밝히며 "이상 거래가 확인될 경우 합당한 조처를 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kong79@yna.co.kr, sj99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