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90239 0372021041167390239 06 0601001 entertain 6.3.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090206000 related

[어게인TV] '전참시' 브레이브걸스, 군통령 다운 인기..."1~2시간 밖에 못 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브레이브걸스가 무대의 갈증을 채워준 군장병들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10일 밤 11시 10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브레이브걸스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등장한 브레이브걸스는 '롤린'으로 발매 4년 만에 1위 역주행을 하며 최고 인기를 누리고 있다.

잠을 잘 자냐는 질문에 브레이브걸스는 "요즘 1~2시간 자는데 오늘은 3시간 잤다"고 말했다.

유정은 "사실 저랑 유나는 숙소에서 짐을 다 뺀 상태였고 용달 업체까지 불러 완벽히 짐 정리를 하려 했다"며 해체 직전까지 갔음을 밝혔다. 그러면서 "사장님이 해체 논의를 다음 주에 해보자고 말했는데 그 전에 역주행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브레이브걸스의 숙소가 공개됐고 브레이브걸스의 좁은 숙소에는 짐이 한가득이었다. 이에 매니저는 "대표님은 원래 아파트 숙소에 살기를 원하셨는데 누나들이 대표님한테 너무 죄송해서 굳이 큰 집에 살 필요 없다고 해서 작은 집에서 살게 됐다"고 말했다.

첫 숙소냐는 양세형의 질문에 민영은 "계속 다운그레이드됐다"며 "첫 숙소는 대표님과 같은 아파트에 이웃으로 살았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좁은 화장실에서 다 함께 세안을 했고 이른 새벽 부터 샵으로 가서 졸면서 메이크업을 받았다.

이에 민영은 "사실 3년 5개월 동안 공백기가 있었고 다음 앨범에 대한 계획도 없었는데 유일하게 불러주신 곳이 위문공연이었고 너무 감사해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