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90233 0372021041167390233 06 0601001 entertain 6.3.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090206000 related

[어게인TV]”방송이 장난입니까?”…‘불후의 명곡’ 이세준, 박학기 ‘감동’ 미담 공개→발끈(웃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쳐



이세준과 박학기의 우정이 감동을 안겼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에서는 하덕규에서부터 박기영까지 이어진 가요계 '내리사랑' 미담이 전파를 탔다.

박학기는 “오늘 하덕규 형 편이라 출연을 결심했다. 형 앞에서 노래를 하고 싶다고 항상 생각해왔었는데”라고 ‘불후의 명곡’에 감사를 전하며 “우승 생각이 1도 없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러나 박기영은 “우승 생각이 없다고 말씀하시지만 오늘 어린이 합창단을 대동하셨다”고 말했고 유리상자 이세준 역시 “형이 대기실에서 6번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보태 웃음을 안겼다. 이들의 폭로에 MC들은 “포크 계의 무소유”라며 박학기를 놀렸다. 이날 주인공인 하덕규 역시 “박학기와는 아주 밀접한 관계”라며 애정을 보여 감동을 줬다.

한편 이세준은 “박학기 형은 제가 아버지처럼 모시는 분”이라며 데뷔 전 악기 살 돈도 없던 내게 형이 고가의 기타를 줬다”는 미담을 털어놨다. 그는 “나중에 형편이 좋아지면 돌려달라고 하셨는데 30년 만에 돌려드리게 됐다”며 박학기에게 받았던 기타를 가져와 놀라움을 안겼다. 그러나 박학기는 “전 이 기타를 이세준 씨 거라고 생각한다”며 기타를 돌려줬고 이세준은 “저도 언젠가 사랑하는 후배가 생기면 형처럼 기타를 선물하겠다”고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 그러나 “사랑하는 선배에게 우승도 양보할 수 있냐”는 질문에 “프로그램 취지가 있는데 어떻게 마음대로 양보를 하냐”며 “방송이 장난이냐”고 발끈해 폭소케 했다.

그런가 하면 박기영은 “박학기 선배님이 유리상자 선배님을 끌어주셨듯이 제가 데뷔했을 땐 유리상자 선배님들이 끌어주셨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유리상자 선배님들이 인기가 어마어마했는데 제가 선배님들 콘서트에서 무대에 서게 됐다”며 “너무 신인이니까 오프닝이었는데 승화 선배님이 두 곡 부를 기회를 주셨다”고 말했다. 이에 이세준은 “그거 승화 형이 목이 좀 안 풀려서 그랬던 것”이라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가요계 ‘내리사랑’이 보는 이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서는 신승태가 '한계령'으로 최종 우승을 거머쥐었다. 여러 가수들이 다양한 장르의 명곡을 재해석해 부르는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저녁 6시 5분에 KBS 2TV에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