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90032 0042021041167390032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8085208000

여행으로 나들이로, 인파 북적...느슨해진 마음 다잡아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코로나19 확진자가 600명을 훌쩍 넘었지만, 김포공항은 봄나들이 가려는 사람들로 붐볐습니다.

모처럼 화창한 휴일 날씨에 야외로 나온 사람도 많았습니다.

방역 수칙이 지켜지지 않는 모습도 일부 있었는데, 긴장의 끈을 늦춰선 안 되겠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비행기 타려는 줄이 길게 늘어섰습니다.

거리 두기 안내판이 있고 직원들이 별도로 안내도 해보지만, 몰려든 이용객들로 간격은 다소 여유가 없어 보입니다.

탑승객 사이에서도 기대와 걱정의 목소리가 함께 나옵니다.

[이예지·이경빈 / 경기도 고양시 : 오랜만에 비행기 타서 너무 설레고 생각했던 것보다 사람도 더 많은 것 같아요. 걱정은 됐는데. 그래서 그냥 호텔에만 틀어박혀서 마스크 잘 쓰고 (있으려고요).]

[한지희 / 경기도 파주시 : 확진자도 좀 줄어들고 해서 예약을 했는데 사실 요 근래에 갑자기 또 많이 늘어나서 걱정은 됐는데 일단 마스크 잘 끼고 최대한 풍경 보는 쪽으로 하자 해서….]

오전에 제주로 가는 항공편이 매진되는 등 토요일 하루에만 3만 2천여 명이 김포공항을 이용한 것으로 추산되는데, 10% 정도 늘어난 수준입니다.

지난 주말과 달리 화창한 날씨에 밖으로 나선 사람도 많았습니다.

답답한 실내를 벗어나 도심 속 공원에는 가족 단위 나들이객들이 따뜻한 봄 날씨와 화사한 봄꽃을 즐겼습니다.

[이동석 / 경기도 고양시 : 최근에 확진자가 늘어났잖아요. 실내활동이 많이 제약이 되니까 그래서 이렇게 야외에서 가족들과 시간 보내는 게 아무래도 개인 방역에 도움이 될 거 같아서 야외로 나왔습니다.]

[이준우 / 경기도 고양시 : 아빠랑 게임하고 같이 놀 거예요.]

유명 맛집과 카페가 즐비한 홍대 인근에도 일찍부터 인파가 몰렸습니다.

대체로 방역수칙을 잘 지키는 모습이었지만, 실내에서 마스크를 제대로 쓰지 않는 경우도 심심찮게 눈에 띄었습니다.

월요일부터는 실내에서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지침이 강화되는데, 위반할 경우 별도의 지도 없이 곧바로 과태료 10만 원 처분을 받을 수 있습니다.

[권덕철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지난 9일) : 마스크, 출입명부, 이용인원 게시, 음식섭취 금지 등 핵심 수칙이 지켜지지 않는 경우에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처벌을 적용할 것입니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 경고가 연이어 나오고 있지만, 화창하고 따뜻한 날씨와 함께 경각심도 풀어진 건 아닌지 주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YTN 김경수[kimgs85@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