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89776 0242021041167389776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24 이데일리 64331518 false true false false 1618066956000

이슈 서울·부산시장 보궐 선거

박영선 "마음 무척 아파...내년 목련 필 때까지 단합해달라"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4·7 재보궐선거에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했던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선거 패배 후 내홍을 겪는 당과 당원에 “마음이 무척 아프다”라고 전했다.

박 전 장관은 지난 10일 오후 페이스북에 이같이 토로하며 “그래서 간절한 기도를 올린다”고 했다.

이어 “내년 목련이 필 때까지 지혜를 주시옵소서 사랑을 주시옵소서”라는 기도문 형식의 글을 올렸다. ‘목련이 필 때’는 다음 대통령 선거가 있는 3월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박 전 장관은 “우리 모두 열심히 했다”며 “모든 것은 제가 부족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패하고 나면 여러 이야기가 나올 수 있다. 의견이 서로 다를 수 있다”며 “그러나 우리 앞에 가장 중요한 것, 서로 비난하지 않게 해주시옵소서. 서로 다른 의견도 서로 품고서 품이 큰 민주당으로 거듭나도록 해주시옵소서”라고 적었다.

이데일리

사진=박영선 전 장관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사랑하는 당원 동지 여러분! 잘못된 것이 있다면 박영선을 나무라시고 내년 목련이 필 때까지 단합해주시옵소서. 서로 믿음과 신뢰를 잃지 않도록 해주시옵소서”라고 전했다.

또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은 오직 하나, 정권 재창출을 위해 매진하는 것”이라며 “진심이 거짓에 승리하는 길. 바로 그길 정권 재창출을 위해 모두 매진할 수 있도록 해 주시옵소서”라며 간절함을 나타냈다.

박 전 장관은 끝으로 “박영선을 외쳐주셨던 당원 동지 여러분께 진심으로 고마움을 전하며 간절한 제 기도를 올린다”고 했다.

재보선 이후 여야 모두 쇄신이라는 과제가 남았다. 특히 민주당에선 초선 의원들이 목소리를 키우면서 당내 분열 조짐까지 보였다.

후보 공천과 조국 사태에 대한 초선 의원들의 반성문이 강성 당원들의 반발을 사며 후폭풍을 일으켰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