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89044 0432021041067389044 04 0401001 world 6.3.1-RELEASE 43 SBS 62165766 true true false false 1618053895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카리브해 섬 '화산 폭발'…공포에 질려 허겁지겁 탈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카리브해 섬, 화산재 6000m 치솟아…1만 6000명 대피

<앵커>

카리브해에 있는 세인트빈센트라는 섬에서 40여 년 만에 대규모 화산이 폭발했습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고 1만 명이 넘는 주민들도 긴급 대피했는데, 추가 폭발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정준형 기자입니다.

<기자>

화산재를 품은 시커먼 연기가 하늘로 치솟습니다.

분화구에서 뿜어져 나온 거대한 화산재 기둥은 6,000m 높이까지 솟구쳐 올랐습니다.

무시무시한 폭발음과 함께 화산재가 날아들자 공포에 휩싸인 주민들이 허겁지겁 대피에 나섭니다.

[현지 주민 : 큰 폭발음이 들리면서 하늘로 연기가 솟구치는 것을 봤습니다. 정말 무서웠습니다. 형한테 빨리 대피하자고 했습니다.]

현지 시간 어제(9일) 오전 카리브해 섬나라인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에서 가장 큰 섬에 있는 수프리에르 화산이 폭발했습니다.

다행히 폭발이 있기 전에 화산 주변 주민들에게 대피령이 내려지면서 인명피해는 아직까지 보고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위험지역 주민 1만 6천 명이 한꺼번에 대피에 나서면서 곳곳에서 큰 혼란이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현지 경찰 : 노인들과 어린이가 있는 사람들 먼저 배에 탈 것입니다.]

주변 카리브해 섬나라들이 피난민들을 수용하기로 한 가운데 주민들을 다른 섬으로 실어나르기 위해 대형 크루즈 선박도 동원됐습니다.

해발 1,234m인 수프리에르 화산은 지난 1979년 4월에 마지막으로 폭발했으며, 1902년 폭발 당시엔 1천 명이 넘는 사람들이 숨지기도 했습니다.

현지 전문가들이 앞으로도 몇 주에서 몇 달까지 화산 활동이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한 가운데 주민들이 대피하는 과정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김진원)
정준형 기자(goodjung@sbs.co.kr)

▶ '4.7 재보선' 당선 결과 바로 보기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