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87035 0022021041067387035 04 0401001 world 6.3.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036618000

출근길 갑자기 사라진 광부 16명, 10년만에 유골로 돌아왔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9일(현지시간) 파키스탄 북부도시 페샤와르 인근 산간지역에서 지난 2011년 사라졌던 광부 16명의 유골이 발견됐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년 전 파키스탄에서 출근을 하던 광부 16명이 돌연 사라졌다. 당초 몸값을 노리고 무장괴한들이 납치한 것으로 추정했지만, 협상을 요구하는 연락도 없었다.

10일 AP·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파키스탄 경찰이 북부도시 페샤와르에서 남서쪽으로 50㎞ 떨어진 산간지역에서 발견된 유골 무덤을 감정한 결과 지난 2011년 12월 사라졌던 광부 16명의 것으로 확인됐다. 발굴은 최근 산간 지역에 사는 한 주민이 경찰에 "유골 무덤이 있다"고 알려오면서 시작됐다.

현지 경찰 관계자는 "옷가지와 유골을 분석한 결과 모두 16명으로 확인됐다. 유골은 가족에게 넘겨 장례를 치를 것"이라며 "범인들을 찾기 위해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파키스탄에선 지난 1월에도 광부 11명이 괴한에게 납치돼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월 3일 퀘타에서 남동쪽으로 50㎞가량 떨어진 마치광산지역에서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조직 이슬람국가(IS)를 주장하는 세력에 의해 광부 11명이 납치돼 숨졌다. 피해자들은 모두 현지 소수 집단인 시아파 하자라족이었다.

피해 광부들은 납치 뒤 인근 산으로 끌려가 눈이 가려지고 손이 등 뒤로 묶인 채 총과 흉기로 공격당했다. 6명은 그 자리에서 숨졌고, 남은 5명도 병원 이송 도중 모두 숨졌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