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83498 0512021041067383498 01 0103001 politics 7.0.0-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010820000

'야권 통합' 청사진 그리는 국민의힘…'화학적 통합' 이뤄질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주호영 "국민의당에 합당 요청"…윤석열엔 '입당 러브콜'

관건은 '화학적 야권통합'…계산기 두드리는 대권주자들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역 앞에서 열린 증권가 순회 인사 및 합동유세에 참석해 있다. 2021.3.29/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차기 대선을 1년 앞두고 보수야권의 '야권 통합 논의'가 본격화했다. 국민의힘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윤석열 전 검찰총장, 홍준표 무소속 의원 등 범야권 세력을 하나로 뭉치는 '빅텐트' 구상을 공식화했다.

관건은 '화학적 통합'의 성사 여부다. 야권은 대통합이 정권교체의 필수조건이라는 인식을 공유하고 있지만, 이해득실은 저마다 다르다. 범야권 인사들이 각자 주판알을 튕기기 시작하면서 물밑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10일 정치권에 따르면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은 국민의당과의 합당을 추진하고, 윤 전 총장을 입당시키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두 보수정당을 합쳐 '통합 정당'으로 탈바꿈한 뒤 유력 대권주자를 세우는 '야권 빅텐트' 구상이다.

주 권한대행은 9일 국민의당과의 합당에 대해 "어떤 시기와 절차로 하실 건지를 알려달라고 요청한 상태"라고 말했다. 같은 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는 "대선 후보 경선이 시작하는 7월 전에는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며 윤 전 총장의 입당을 공개적으로 요구하기도 했다.

주 권한대행은 홍 의원의 복당에 대해서도 가능성을 열어뒀다. 그는 "야권 대통합을 위한 열린 플랫폼을 만들어야 한다"며 "지푸라기 하나라도 힘을 합쳐서 내년 대선을 치러야 할 것"이라고 긍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국민의힘은 4·7 재보궐선거에서 압승을 거두면서 정계개편의 주도권을 쥔 상태다. 국민의힘이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준비에 돌입하면서, 주 원내대표의 행보도 과감하고 빨라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종훈 정치평론가는 "주 권한대행은 국민의힘의 새 당권을 노리는 것으로 거명되는 인물"이라며 "국민의당과의 합당,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입당 문제 등을 먼저 언급함으로써 당내 이슈를 선점하려는 전략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주 권한대행은 지난 8일 퇴임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당 상임고문에 위촉했다. 이 정치평론가는 "재추대론이 꾸준히 제기되는 김 전 위원장을 상임고문으로 모신 점도 본인의 당권 기반을 공고히 하려는 포석"이라고 봤다.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2021.4.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야권 통합 청사진'이 순조롭게 그려질지는 안갯속이다. 당장 국민의힘은 선(先) 합당 후(後) 전당대회를 요구하고 있지만, 국민의당은 당내 의견을 모으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며 미온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국민의당 핵심 관계자는 "합당은 양당 지도부의 의지로만 이야기할 수 없는 주제"라며 "이번 재보궐선거와 야권 단일화에 대한 당원과 지지자의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가 선행되야 한다"고 했다. 안 대표도 지난 8일 합당 시점에 대해 "국민의힘도 다양한 의견이 아직 조율되지 않았다"며 "저희도 저희 나름대로 그런 과정을 거치겠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의 입당 여부도 변수로 남아 있다. 정치권은 그의 대권 행보를 기정사실로 받아들이고 있지만, 윤 전 총장은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다. 국민의힘에서 정계 데뷔를 할지, 제3지대에서 독자 세력을 구축할지도 미지수다.

이 정치평론가는 "안철수 대표가 합당을 약속했지만, 시점까지 약속한 것은 아니다"라며 "대권을 염두하고 있다면 합당을 늦추거나 제3지대에서 조직을 키울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이 과정에서 윤 전 총장과 연대하는 방안도 경우의 수"라며 "야권이 차기 대권에서 승리하려면 통합이 필요하지만, 그 과정에서의 장애물이 많은 것도 사실이다"라고 분석했다.
dongchoi89@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