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60573 0372021040967360573 06 0601001 6.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7915603000 popular

[팝업★]故 김영애, 오늘(9일) 4주기.."영원히 기억될 국민배우"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故 김영애/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정혜연 기자]故 김영애가 우리의 곁을 떠난 지 4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오늘(9일)은 故 김영애의 4주기다. 고인은 지난 2017년 4월 9일 췌장암에 따른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향년 66세.

故 김영애는 지난 1971년 MBC 3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그는 '행복을 팝니다', '모래시계', '황진이', '해를 품은 달', '메디컬 탑팀', '미녀의 탄생', '킬미, 힐미', '닥터스' 등 100여편의 드라마와 '애자', '내가 살인범이다', '카트', '판도라' 등 70여편의 영화에 출연하며 국민 배우로 등극했다.

고인은 지난 2012년 췌장암 판정을 받았으나 투병 사실을 숨긴 채 드라마 '해를 품은 달'에서 열연을 펼쳤다. 하지만 故 김영애는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촬영 도중 건강이 다시 악화돼 최종회를 앞두고 병원에 입원했고, 결국 숨을 거두고 말았다.

다양한 작품에서 다채로운 역으로 뛰어난 연기력을 보여준 그였기에 대중들의 안타까움은 더욱 컸다. 고인의 비보에 동료 연예인들과 대중들은 추모물결을 이어갔고, 당시 각종 시상식과 영화제에서는 故 김영애에게 공로상을 수여하며 그의 죽음을 기렸다.

지난 2019년 방송된 MBN '모던패밀리'에서는 배우 김영옥이 박원숙과 함께 故 김영애를 그리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영옥은 자신을 살갑게 챙기는 박원숙을 보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고, 박원숙은 "(김)자옥이도 그랬는데. 반면 (김)영애는 조용했다. 연기도 잘하고 예쁜 아이들이 다 성질 급하게 가버렸네"라며 두 사람에 대한 그리운 마음을 드러냈다.

故 김영애는 더 이상 우리의 곁에 없지만 여전히 그를 그리워하고 기억하는 팬들이 많다. 부디 그가 하늘에서는 아픔 없이 편히 쉴 수 있길 바란다.

한편 故 김영애의 유해는 분당 메모리얼파크에 안치되어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