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60154 0362021040967360154 02 0204001 6.2.6-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7910200000 피의사실 공표 논란 조남관 檢 정치적 중립 2104090901

[단독] '검사 지원자 부실면접'에다 거짓 해명 논란까지... 첩첩산중 공수처

글자크기
검사 조별면접서 '상대적 평가'로만 A~D 등급
인사위, '큰 의미 없다'며 원점서 재검토후 추천
"정원 채우고자 억지로 추천할 순 없었다" 후문
검사 정원 미달 출범 예상... 수사역량 우려 나와
'이성윤 관용차 에스코트' 해명도 거짓말 논란
한국일보

경기 정부과천청사에 위치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청사 모습. 이한호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검사 선발 인원이 정원(23명, 처ㆍ차장 제외)에도 미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검사 지원자들에 대한 공수처의 면접도 부실하기 짝이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공수처의 평가 결과를 받아 든 인사위원회가 ‘큰 의미가 없다’고 보고, 원점에서 재검토한 사실이 확인된 것이다. 향후 공수처의 수사 역량을 둘러싼 의문도 커질 수밖에 없게 됐다.

게다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김진욱 공수처장의 관용차량을 타고 공수처를 드나든 것과 관련, 거짓 해명을 했다는 의혹마저 불거지면서 기관 신뢰도마저 추락하는 분위기다. ‘4월쯤 1호 수사 착수’를 예고했던 공수처로선 목표 달성을 위해 넘어야 할 장벽이 줄어들긴커녕, 오히려 더 늘어나고 있는 처지인 셈이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근 공수처가 인사위원회를 거쳐 청와대에 넘긴 ‘추천 인원’은 임용 예정 정원보다도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위는 ‘공수처 검사’ 정원 23명(부장검사 4명ㆍ평검사 19명)의 최대 2배 수(46명)까지 추천할 수 있다. 그런데 실제 추천된 인원은 19명(부장검사 2명ㆍ평검사 17명)에 그쳤다.

이런 상황은 당초 기대 수준을 충족하는 지원자들이 적었던 탓이라는 게 법조계의 분석이다. 인사위원들의 핵심 평가 기준은 △수사 경험이 있는지 △수사 경험이 없다면 형사재판 경험이라도 있는지 등이었다. 하지만 인사위에 올라온 이들 중 현직 검사는 한 명도 없었고, 몇몇 변호사들을 제외하곤 수사 경험이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결국 인사위에선 ‘공수처 검사는 막강한 권한을 지니는데, 정원을 채우고자 억지로 추천해선 안 된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였다.

애초 공수처의 면접 평가가 허술했던 것도 한몫했다. 공수처에선 부장검사 지원자 37명, 평검사 지원자 172명에 대해 서류ㆍ면접 평가를 한 뒤, ‘AㆍBㆍCㆍD’ 등 네 등급으로 분류해 인사위로 넘겼다. 공수처 입장에서 ‘쓸 만하다’고 봤던 AㆍB 등급을 받은 지원자는 정원보다 많았다고 한다.

그러나 인사위는 ‘별 의미 없는 등급’이라고 봤다는 후문이다. AㆍB 등급은 공수처가 진행한 조별 면접에서 ‘상대적으로 더 우수하다’는 의미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수사역량 등 절대적 기준을 얼마나 충족했는지는 담보되지 않은 지표였다는 얘기다. 인사위는 결국 이를 참조만 하고, 수사역량을 기준으로 자체 평가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결과, 공수처에선 A 등급을 받고도 최종 추천 명단엔 포함되지 않은 경우도 적지 않았다. 법조계에선 “공수처가 역할과 위상에 걸맞는 수사 진용을 꾸릴 수 있겠느냐”는 우려까지 제기된다.

이와중에 ‘이성윤 황제 조사’ 논란은 이제 거짓 해명 논란으로까지 번졌다. 지난달 7일 이 지검장의 공수처 출입 당시 ‘관용차 에스코트’ 사실이 드러나자 공수처는 “처장 관용차를 제외하곤 2호차(호송차)뿐인데, 호송차가 뒷문이 열리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2호차를 호송차로 개조했는지 불확실한 데다, 해당 차량은 여운국 차장이 업무용으로 쓰던 것이라는 사실이 최근 알려지면서 ‘사실과 다른 변명을 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한 검찰 출신 변호사는 “공수처 검사 지원자 수준이 높지 않아 ‘수사력 우려’가 쉽게 가시질 않는데, 공정성 및 거짓말 논란에까지 얽혀 공수처를 수사기관으로 신뢰하기 어려운 지경”이라고 지적했다.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