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59789 0252021040967359789 01 0101001 6.2.6-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7904801000

김종인 “국민의힘 승리로 착각말라… 당권 욕심 부리는 사람 많아”

글자크기

[野 재보선 압승]

조선일보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참석한 뒤 박수를 받으며 퇴장하고 있다. 2021.4.8 /이덕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4·7 재·보궐선거 다음 날인 8일 국민의힘을 향해 “자신들의 승리로 착각하지 말라”는 쓴소리를 남기고 퇴임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퇴임 기자회견을 열고 “비대위원장을 맡았던 이유는 문재인 정부의 무능과 폭정을 더는 좌시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며 “재·보궐 선거 승리로 정권 교체와 민생 회복을 위한 최소한의 기반을 만들었다고 생각하고 저는 이제 자연인의 위치로 돌아간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서 “국민의힘은 아직 부족한 점투성이”라고 했다. 그는 “이번 선거 결과를 자신들이 승리로 착각하며 개혁의 고삐를 늦춘다면 당은 다시 사분오열하고 민생을 회복할 천재일우의 기회도 소멸될 것”이라며 “대의보다 소의, 책임보다 변명, 자강보다 외풍, 내실보다 명분에 치중하는 정당에는 미래가 없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의 가장 큰 문제를 “내부 분열과 반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당을 스스로 강화할 생각은 하지 않고 외부 세력에 의존하거나 당을 흔들 생각만 하거나, 오로지 당권에만 욕심부리는 사람들이 아직 국민의힘 내부에 많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더 철저한 자기혁신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며 “낡은 이념과 특정한 지역에 묶여있는 정당이 아니라, 시대 변화를 읽고 국민 모두의 고른 지지를 받을 정당으로 발전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도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6월 취임 이후 국민의힘에서 중도층 지지를 얻기 위한 행보를 거듭해왔다. 작년 8월 광주 5·18 민주묘지에서 무릎 꿇고 사과했고, 같은 해 12월에는 당내 반발을 무릅쓰고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과오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당 정강·정책 개정을 추진하면서 기본소득과 경제민주화, 사회적 약자 포용 등을 명시했다. 야권 단일화 과정에서도 “제1 야당이 후보를 내야 한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는 “이번 선거 승리의 주역이 김종인 위원장이었다는 건 아무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정치권에선 그가 향후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만나 정치적 영향력을 발휘할 가능성도 높다고 보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에 대한 질문에 “자연인이 됐으니 내 마음대로 활동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했다.

[송혜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