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59446 0022021040967359446 01 0101001 6.2.6-RELEASE 2 중앙일보 64331518 false true false false 1617894126000

오세훈 425개 동 중 5개 빼고 석권…박영선, 사는 동서도 져

글자크기

오, 집 세금 여파 아파트지역 압승

80% 이상 몰표 나온 곳도 10개 동

강남뿐 아니라 흑석·옥수 등 2배차

4·7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오세훈 서울시장은 압구정 등 재건축·종합부동산세 이슈가 있는 지역에서 표를 싹쓸이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일보가 서울시장 보선의 동별 개표 결과를 분석한 결과다. 서울 425개 행정동(洞) 가운데 오 시장에게 80% 이상의 압도적 몰표를 준 곳이 10곳이었는데, 재건축·종부세 이슈가 있는 지역이 절대다수였다.

국민의힘 소속 오 시장이 가장 높은 득표율을 거둔 곳은 강남구 압구정동으로 88.3%를 기록했다. 박 후보를 찍은 이는 10.5%에 불과했다. 이 밖에도 강남구 대치1동(85.1%)·도곡2동(84.8%)·청담동(80.3%)·신사동(80.0%), 서초구 반포2동(84.2%)·반포3동(81.3%)·서초4동(80.8%), 송파구 잠실7동(80.7%) 등에서 유권자들은 오 시장에게 80% 이상의 압도적 몰표를 안겼다.

중앙일보

오세훈 70% 이상 득표동.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이 지역들은 대부분 재건축 이슈를 안고 있고 종부세 사정권에 있는 곳들이다. 대치1동에는 우성·선경아파트, 잠실7동에서는 우성아파트 등이 재건축을 추진 중이고 반포3동(한신아파트 단지), 서초4동(삼풍아파트)에서도 재건축을 추진 중인 아파트 단지가 즐비하다.

오 시장이 득표율 70~80%를 기록한 28개 동 역시 보수 정당의 텃밭인 강남3구에 집중됐다. 강남구 개포1동(78.9%)·삼성1동(77.5%), 서초구 잠원동(78.2%)·반포본동(76.4%), 송파구 잠실3동(78.1%)·오륜동(77.3%) 등이다. 여론조사업체 에스티아이의 이준호 대표는 “실질적이든, 잠재적이든 간에 종부세 등 조세 정책으로 인한 집단적 피해자 의식이 작동한 게 아닐까 싶다”고 해석했다. 박동원 폴리컴 대표 역시 “종부세의 영향이 컸을 것”이라며 “특히 지난 총선 때 민주당이 종부세 완화를 언급했다 지키지도 않은 게 결정적”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박영선 승리 5개동.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파트 단지 밀집 지역의 ‘오세훈 몰표’ 현상은 강남3구 밖에서도 두드러졌다. 아파트 단지가 밀집한 성동구 옥수동(68.9%), 강동구 고덕2동(67.4%)·명일2동(66.0%), 양천구 목5동(69.1%)·신정6동(67.3%)·목1동(65.2%), 동작구 흑석동(65.3%), 용산구 이촌1동(78.8%)·서빙고동(75.3%) 등에서 오 후보는 박 후보를 더블스코어 이상 격차로 눌렀다. 용산구를 제외하고는 국민의힘이 지난해 총선에서 의석 확보에 실패한 지역들이다.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은 “부동산 투표가 작용한 결과”라며 “집을 가진 사람 역시 대출이자 부담도 있는데 각종 세금 부담이 가중되는 데 대한 불만이 쌓였다”고 분석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민주당 아성인 서남권·동북권에서 대부분 패하며 5개 동에서만 승리를 거뒀다. 국회의원 시절 자신의 지역구가 있던 구로구에선 구로3동(52.2%)·항동(48.9%) 등 2곳 승리에 그쳤고 종로구 창신2동(49.5%), 강서구 화곡8동(49.5%), 마포구 성산1동(48.3%)에서만 간신히 이겼다.

반면에 오 시장은 박 후보가 거주하는 서대문구 연희동에서도 55.9%를 득표해 박 후보(39.2%)를 눌렀다. 과거 박 후보의 자택이 있던 신도림동(58.6%) 역시 오 후보에게 손을 들어줬다. ‘생태탕’ 논란의 무대가 됐던 서초구 내곡동에서도 오 시장(64.4%)은 박 후보(33.4%)보다 두 배 가까이 득표했다. 부산에서는 국민의힘 소속 박형준 부산시장이 김영춘 민주당 후보를 모든 동에서 눌렀다.

한영익 기자, 김보담 인턴기자 hanyi@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