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59346 0022021040867359346 02 0201001 6.2.6-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7893156000

吳 출근 첫날, 부시장들 '줄사의'…정무부시장은 사표냈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서울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첫 출근을 한 8일 서울시 부시장 전원이 오 시장에게 사의를 밝히거나 사표를 낸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서울시 관계자에 따르면 시장권한대행을 맡았던 서정협 행정1부시장과 김학진 행정2부시장은 이날 사의를 표명했다. 다만, 사표 제출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행정 1·2부시장은 정무직 국가공무원으로, 임용권자는 대통령이다. 시장은 임용제청권자다. 서 부시장과 김 부시장은 오는 9일 오 시장이 주재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합대책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중앙일보

김우영 서울시 정무부시장.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우영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지난 7일 사표를 냈다. 정무부시장의 임명권자는 시장이다. 김 부시장은 고(故) 박원순 전 시장에 의해 서울시에 영입됐고, 박 시장 사망 1주일여 전인 지난해 7월 1일 취임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