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58658 0292021040867358658 05 0507002 6.2.6-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7885780000

‘이의리 데뷔승은 놓쳤지만’ KIA, 9회 대역전극…키움 3연전 스윕 [고척 리뷰]

글자크기
OSEN

[OSEN=고척, 최규한 기자]9회초 2사 1, 2루 상황 KIA 박찬호가 재역전 2타점 우중간 2루타를 날리고 2루에 안착해 환호하고 있다. / dreamer@osen.co.kr


[OSEN=고척, 길준영 기자] KIA 타이거즈가 키움 히어로즈와의 3연전을 쓸어담았다.

KIA는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원경기에서 5-3 재역전승을 거두며 주중 3연전을 모두 승리하고 3연승을 질주했다.

고졸 신인투수로 데뷔전을 치른 1차지명 유망주 이의리는 5⅔이닝 3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3볼넷 2실점으로 인상적인 투구를 펼쳤지만 박병호에게 역전 홈런을 맞으며 승리투수가 되지는 못했다. 뒤이어 마운드에 오른 신인투수 장민기도 이날 데뷔전을 치렀다. 투구내용은 1⅓이닝 1피안타 1탈삼진 2볼넷 1실점으로 조금 아쉬웠다.

8회 마운드에 오른 김재열은 1⅓이닝 1탈삼진 2볼넷 무실점 호투로 승리투수가 되며 데뷔 첫 승리를 따냈다. 이준영은 ⅔이닝 무실점으로 데뷔 첫 세이브를 챙겼다.

타선에서는 박찬호가 9회 2타점 역전 2루타를 때려내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최원준, 터커, 최형우, 나지완, 류지혁, 이창진도 안타 하나씩을 기록했다.

키움 선발투수 김정인은 승리투수가 되지는 못했지만 5이닝 1피안타 4탈삼진 1실점 호투를 펼쳤다. 김재웅(2이닝 무실점)과 김태훈(1이닝 무실점) 모두 팀 승리를 지켰지만 마무리투수 오주원은 9회 4실점하며 2경기 연속 블론세이브를 기록했다. 박병호는 6회 극적인 역전 투런홈런을 터뜨리며 팀 통산 1700홈런을 달성했지만 팀의 패배에 빛이 바랬다.

OSEN

[OSEN=고척, 최규한 기자]KIA 선발 이의리가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 dreamer@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초반 양 팀 선발투수들은 치열한 투수전을 벌였다. 3회까지는 양 팀 모두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KIA는 4회초 선두타자 김선빈의 볼넷과 터커의 안타, 나지완의 몸에 맞는 공으로 1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류지혁은 1타점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올렸다. 하지만 김호령의 볼넷으로 이어진 2사 만루 찬스에서는 한승택이 유격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키움 타선은 5회까지 이의리에게 이렇다할 기회를 만들지 못하고 끌려갔다. 6회말에도 박준태와 김혜성이 범타로 물러나며 순식간에 아웃카운트 2개가 올라갔다. 하지만 이정후가 볼넷을 골라 걸어나갔고 박병호가 역전 투런홈런을 터뜨리며 단번에 경기를 뒤집었다.

7회 선두타자 프레이타스의 안타와 전병우, 박준태의 볼넷으로 1사 만루 찬스를 잡은 키움은 김혜성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더 달아났다.

KIA는 9회초 최형우와 나지완이 연속안타로 출루했다. 류지혁은 날카로운 안타를 날렸지만 홈으로 쇄도한 주자를 이정후가 보살로 잡아냈다. 대타 이창진은 1타점 적시타를 날리며 1점차 승부를 만들었다. 하지만 한승택의 안타 때는 2루주자 류지혁이 주루플레이에서 실수를 하며 태그아웃되며 승부의 추가 키움쪽으로 기우는 듯 보였다.

그런데 박찬호가 역전 2타점 2루타를 날리며 단번에 경기를 뒤집었고 최원준이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숭부에 쐐기를 박았다. /fpdlsl72556@osen.co.kr

OSEN

[OSEN=고척, 최규한 기자]6회말 2사 1루 상황 키움 박병호가 역전 좌월 투런포를 날리고 있다. / dreamer@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