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58463 1072021040867358463 06 0602001 6.2.6-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7884700000 related

함소원, '아내의 맛' 조작 인정 "과장된 연출로 촬영, 제가 잘못했다"[전문]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방송인 함소원이 '아내의 맛' 방송 일부가 조작이었다는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함소원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맞다. 모두 다 사실이다"로 시작하는 글을 남겼다.

최근 함소원은 '아내의 맛'에서 방송된 일부 장면들이 조작이었다는 의혹을 받았다. 방송을 통해 공개한 중국 시부모의 하얼빈 별장이 에어비앤비(숙박공유서비스)에 등록된 숙소라는 의혹, 함소원 부부의 중국 신혼집이 단기 대여였다는 의혹, 이미 매입한 집을 찾아가 새 거처로 처음 보는 척했다는 의혹 등 함소원이 개인 재산 관련해 시청자들을 속였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달 28일 '아내의 맛'에서 하차했지만, 해당 의혹들에 대해서는 별다른 해명이 없던 함소원이 드디어 입을 열고 조작 의혹이 맞다고 시인한 것이다.

함소원은 "저도 전부다 세세히 낱낱이 개인적인 부분들을 다 이야기하지 못했다"라며 "과장된 연출 하에 촬영했다"고 일각의 의혹들에 대해 인정했다. 그러면서 "여러분, 제가 잘못했다. 변명하지 않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이어 이날 전해진 '아내의 맛' 제작진 입장도 언급했다. '아내의 맛' 제작진은 "함소원과 관련된 일부 에피소드에 과장된 연출이 있었음을 뒤늦게 파악했다"며 "책임을 통감하며 13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종영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함소원은 "친정과도 같은 '아내의 맛'에 누가 되고 싶지 않았기에 자진 하차 의사를 밝혔고, 그럼에도 오늘과 같은 결과에 이른 것에 대해 진심으로 안타깝고 송구한 마음이다"라고 했다.

또 "그간 '아내의 맛'을 통해 저희 부부를 지켜봐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스포티비뉴스

다음은 함소원이 남긴 글 전문이다.

맞습니다. 모두 다 사실입니다.

저도 전부 다 세세히 낱낱이 개인적인 부분들을 다 이야기하지 못했습니다.

잘못했습니다. 과장된 연출 하에 촬영하였습니다.

잘못했습니다. 여러분 제가 잘못했습니다. 변명하지 않겟습니다. 잘못했습니다.

친정과도 같은 '아내의 맛'에 누가 되고 싶지 않았기에 자진 하차 의사를 밝혔고, 그럼에도 오늘과 같은 결과에 이른 것에 대해 진심으로 안타깝고 송구한 마음입니다.

그간 '아내의 맛'을 통해 저희 부부를 지켜봐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고개숙여 사과드립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