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58281 0242021040867358281 02 0201001 6.2.6-RELEASE 24 이데일리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617883750000

주한미군 장병·가족 4명, 코로나19 확진 판정...누적 821명

글자크기
이데일리

주한미군 관련 코로나19 전체 누적 확진자가 821명으로 늘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석무 기자] 최근 한국에 온 주한미군 장병 3명과 가족 1명 등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주한미군 사령부는 8일 “이들이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5일 사이에 오산 미 공군기지나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며 “3명은 입국 직후 검사에서 확진됐고, 나머지 1명은 의무 격리 기간 2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모두 평택과 오산 미군기지 내 코로나19 전용 시설로 옮겨졌다.

주한미군에 따르면 임시로 주한미군에 파견된 장병 1명과 경기도 동두천의 미군기지 캠프 케이시에서 근무하는 한국인 군무원 1명 등 2명도 전날 진단검사에서 확진된 것으로 드러났다. 주한미군 관련 전체 누적 확진자는 지금까지 821명으로 늘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