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57623 0532021040867357623 08 0801001 6.2.6-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7880244000 조양호 2주기 용인 추모 행사 진행 조현아 불참 2104090831

조양호 2주기 용인서 추모행사 진행…조현아 불참

글자크기

용인시 신갈 선영서 추모제 열려…가족·임원 참석했지만 조현아는 지난해 이어 올해도 불참

CBS노컷뉴스 조혜령 기자

노컷뉴스

8일 오후 경기도 오후 경기도 용인시 신갈 선영에서 열린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선대회장 2주기에서 그룹사 사장단이 헌화를 하고 있다. 대한항공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진그룹은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2주기를 맞아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소재 신갈 선영에서 추모제를 열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회사차원의 행사 없이 가족과 그룹 임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조용히 진행됐다.

이날 오후 진행된 추모제에는 아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을 비롯해 부인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 막내딸 조현민 한진 부사장이 참석했다. 조원태 회장과 경영권 분쟁 갈등을 겪었던 장녀인 조현아 전 대한한공 부사장은 참석하지 않았다. 조 부사장은 지난해 고인의 1주기 때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조 전 부사장은 지난해 1월 조 회장이 부친의 공동경영 유훈을 지키지 않는다고 반기를 들었고 그해 4월 추모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노컷뉴스

8일 오후 경기도 오후 경기도 용인시 신갈 선영에서 열린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선대회장 2주기에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헌화하고 있다. 대한항공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현아 전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로 이뤄진 3자연합은 이달 초 지분 공동보유계약을 해지하면서 경영권 분쟁이 조 회장의 승리로 일단락됐다.

1949년 한진그룹 창업주인 조중훈 회장의 장남으로 태어난 조양호 회장은 2003년 한진그룹 회장에 올랐고, 2019년 4월 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한 병원에서 폐섬유화증으로 별세했다.

별세 이후 한진그룹은 경영권 분쟁과 코로나19 직격탄으로 유동성 위기에 몰렸지만 화물 운송을 늘리며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추진하는 대한항공은 지난달 아시아나항공 인수 자금 확보를 위한 3조 3천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성공한 데 이어 이달 2천억 원 규모 회사채까지 발행하며 유동성 위기에 대비하고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