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56958 0962021040867356958 06 0601001 6.2.6-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7876902000 popular

함소원, '아맛' 제작진 이어 조작 인정 "과장된 연출 하에 촬영...죄송"[전문]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아내의 맛' 측이 함소원 편 방송 조작을 인정한 가운데, 함소원도 조작을 인정하며 고개를 숙였다.


8일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맞습니다. 모두 다 사실입니다. 저도 전부 세세히 낱낱이 개인적인 부분들을 다 이야기하지 못했습니다. 잘못했습니다. 과장된 연출 하에 촬영하였습니다. 변명하지 않겠습니다"라며 조작을 인정했다.


또 "친정과도 같은 '아내의 맛'에 누가 되고 싶지 않았기에 자진 하차 의사를 밝혔고 그럼에도 오늘과 같은 결과에 이른 것에 진심으로 안타깝고 송구한 마음입니다. 그간 '아내의 맛'을 통해 저희 부부 지켜봐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함소원이 장문의 글과 함께 올린 건 앞서 제작진이 발표한 공식 입장이었다. '아내의 맛' 제작진은 이날 "저희는 모든 출연진과 촬영 전 인터뷰에 근거해 에피소드를 정리한 후 촬영하는 것을 원칙으로 했다"면서도 "함소원 씨와 관련된 일부 에피소드에 과장된 연출이 있었음을 뒤늦게 파악했다. 방송의 가장 큰 덕목인 신뢰를 훼손한 점에 전적으로 책임을 통감한다"고 사과했다.


그동안 '아내의 맛' 함소원 편에서는 함소원 시어머니가 통화했던 막냇동생 목소리가 함소원 목소리와 비슷하다는 주장, 중국 신혼집도 단기 대여였다는 의혹, 중국 시부모님 별장이 에어비앤비 숙소였다는 주장 등이 더해지며 논란이 됐다. 심지어 함소원 남편 진화의 중국 재벌설에도 금이 가며 신분 조작 의혹까지 일었다.


다음은 함소원 글 전문


맞습니다. 모두 다 사실입니다.저도 전부다 세세히 낱낱이 개인적인 부분들을 다 이야기하지 못했습니다. 잘못했습니다.


과장된 연출 하에 촬영하였습니다. 잘못했습니다.여러분 제가 잘못했습니다. 변명하지 않겠습니다. 잘못했습니다.


친정과도 같은 '아내의 맛'에 누가 되고 싶지 않았기에 자진 하차 의사를 밝혔고, 그럼에도 오늘과 같은 결과에 이른 것에 대해 진심으로 안타깝고 송구한 마음입니다.


그간 '아내의 맛'을 통해 저희 부부를 지켜봐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고개숙여 사과드립니다.


다음은 '아내의 맛'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TV CHOSUN '아내의 맛' 제작진입니다.


최근 불거진 함소원 씨 논란과 관련한 제작진의 입장을 전합니다.사실 관계를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공식 입장이 늦어진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먼저 저희 '아내의 맛'은 다양한 스타 부부를 통해 각양각색의 삶의 모습을 진솔하게 조명함으로써 시청자 여러분께 공감과 웃음을 전달하는 것을 최우선의 가치로 두고 제작해 왔습니다. 저희는 모든 출연진과 촬영 전 인터뷰를 했으며, 그 인터뷰에 근거해서 에피소드를 정리한 후 촬영하는 것을 원칙으로 했습니다.


다만 출연자의 재산이나 기타 사적인 영역에 대해서는 개인의 프라이버시 문제이기 때문에 제작진이 사실 여부를 100% 확인하기엔 여러 한계가 있다는 점을 말씀드립니다.그럼에도 함소원 씨와 관련된 일부 에피소드에 과장된 연출이 있었음을 뒤늦게 파악하게 됐습니다. 방송 프로그램의 가장 큰 덕목인 신뢰를 훼손한 점에 전적으로 책임을 통감합니다.


제작진은 시청자 여러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아내의 맛'을 13일을 끝으로 시즌 종료하기로 결정했습니다.그동안 '아내의 맛'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데 대해 다시 한번 송구스러운 마음을 전합니다.이번 일을 계기로 제작진은 더욱 신뢰 있는 프로그램 제작을 위해 정진하겠습니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