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43563 1022021040867343563 05 0506003 6.2.6-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false false 1617851400000

'6골 3AS' 린가드 맹활약, 맨유가 웃는다...'460억에 팔거나, 활용하거나'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제시 린가드(28, 웨스트햄 유나이티드)가 연일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자연스레 가치가 올라가고 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유소년 팀 출신인 린가드는 2014-15시즌 이후 서서히 출전 기회를 늘려갔지만 기대만큼의 성장을 보여주지는 못했다. 결국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체제에서 주전 자리를 얻지 못했고 새로운 도전을 위해 지난 1월 웨스트햄에 임대로 합류했다.

웨스트햄 입단 후 린가드는 이전과 전혀 다른 선수가 됐다. 어느새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8경기에서 6골 3도움. 팀 내 득점 4위까지 올라섰다. 특히 지난 울버햄튼과의 경기에서 전반 6분 환상적인 드리블 골로 팀의 3-2 승리를 이끌었다.

자연스레 원소속팀 맨유가 린가드를 보는 눈이 달라졌다. 다음 시즌 그를 복귀시켜 활용할 계획을 염두하고 있다. 다만 영입을 원하는 팀이 있어 매각을 결정하더라도 최대한의 이적료를 요구할 전망이다. 현재 추정 금액은 3,000만 파운드(약 461억 원)다.

우선 웨스트햄은 린가드를 임대로 데려오면서 완전 이적 조항을 삽입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기 때문에 영입을 하려면 올 시즌 종료 후 다시 맨유와 협상을 시작해야 한다. 특히 울버햄튼, 토트넘 훗스퍼, 뉴캐슬 유나이티드 등과 경쟁을 펼칠 수도 있다.

웨스트햄은 현재 리그 4위에 올라있다. 이대로 시즌이 종료된다면 챔피언스리그 진출이 가능하다. 이 경우 린가드도 충분히 웨스트햄으로 완전 이적하는 것에 매력을 느낄 수도 있다는 추측이다.

영국 '기브미스포츠'는 "린가드는 웨스트햄에 온 뒤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다. 한 주가 지날 때마다 그의 가치는 높아질 것이며 시즌 종료 후 맨유는 린가드에게 만만치 않은 가격을 부착할 것이다. 웨스트햄 입장에서는 린가드를 데려오기 위해서 일단 유럽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따내는 게 우선이다"고 전했다.

물론 린가드의 의사도 중요하다. 린가드는 웨스트햄 입단 후 "나는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시즌이 다시 재개된 후 가장 몸상태가 좋은 선수 중 한 명이었다. 하지만 제대로 기회를 받지 못했다"고 밝힌 바 있다. 시즌 종료 후 적극적으로 맨유를 떠나려는 움직임을 보여줄 수 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