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42110 0672021040867342110 05 0506003 6.2.6-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7848477000

'음바페 멀티골' PSG, UCL 8강 1차전서 디펜딩 챔피언 뮌헨 격침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파리 생제르맹의 킬리안 음바페가 8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 바이에른 뮌헨과의 경기에서 자신의 두 번째 골을 넣고 세레모니를 펼치고 있다. 이날 음바페는 멀티 골로 3-2 승리를 이끌었다. /AFP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 파리 생제르맹(PSG)이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바이에른 뮌헨(독일)을 꺾었다.

PSG는 8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뮌헨과의 경기에서 킬리안 음바페의 멀티 골에 힘입어 3-2로 이겼다. 지난 시즌 UCL 결승전에서의 패배를 설욕한 PSG는 오는 14일 홈에서 2차전을 치른다.

PSG는 전반 3분 네이마르의 패스를 받은 음바페의 선제골과 전반 28분 수비수 마르키뉴스의 두 번째 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디펜딩 챔피언 뮌헨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전반 37분 에릭 막심 추포모팅의 헤딩골로 추격을 시작했고, 후반 15분 토마스 뮐러의 헤딩 동점골로 경기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그러나 PSG에는 ‘해결사’ 음바페가 있었다. 후반 23분 공을 몰고 페널티 지역으로 쇄도한 음바페는 상대 수비 사이를 가르는 오른발 슛으로 결승골의 주인공이 됐다.

뮌헨은 볼 점유율 64%-36%에서 우위를 점했고, 슈팅 개수 역시 31개(유효슈팅 12)-6개(유효슈팅 5)로 크게 앞섰지만 홈 패배로 빛이 바랬다. 올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6경기 35골을 기록 중인 골잡이 로베르토 레반도프스키가 무릎 부상으로 빠진 공백이 컸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