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40358 0232021040867340358 03 0306001 6.2.6-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7847200000

고품격 'GTX 환승센터' 구축 박차…총괄계획단 17명 위촉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환승센터 총괄계획단 역사 위치도 (자료=국토교통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환승센터 사업이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민간전문가 17명으로 구성된 총괄계획단을 출범했다고 8일 밝혔다.


총괄계획단 제도는 정책 수립이나 사업 기획·운영 단계에 민간전문가가 지속적으로 참여해 전문성과 일관성을 확보할 수 있게 하는 제도다. 시범사업으로 추진되는 환승센터 총괄계획단은 교통분야에서 최초로 도입되는 사례다.


총괄계획단은 교통·도시·건축·토목 등 다양한 분야의 민간전문가로 구성된다. 부문별 연계를 통해 지자체가 최적의 환승센터 기본계획을 수립하도록 사업 전반에 대한 총괄, 조정, 기획 역할을 수행한다.


이번 시범사업은 지난해 GTX 환승센터 시범사업 공모에서 선정된 10개 역사 중 6개 역사(양재, 수원, 용인, 인천시청, 부평, 송도)와 지자체가 총괄계획단 지원을 적극 요청한 3개 역사(덕정, 망우, 킨텍스)에 우선 적용한다.


세부적으로는 역사별로 교통 분야 전문가 1인을 위촉하고, 분과별로 도시·건축·토목 등 지자체가 필요로 하는 분야 전문가 2인을 함께 위촉해 지자체의 GTX 환승센터 기본계획 수립을 지원하게 된다.


도시계획 분야 총괄계획가로 위촉된 김현수 교수(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 회장)는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이나 국토부가 추진하고 있는 2·4 주택공급대책에서도 보듯이 앞으로는 환승역세권 복합고밀화가 매우 중요한 의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기주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은 "총괄계획단 시범사업을 통해 환승센터 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해 GTX 환승센터가 지역을 대표할 수 있는 랜드마크가 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