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39844 0182021040867339844 01 0104001 6.2.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7846701000

이재명 "준엄한 결과, 더 치열하게 성찰하겠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내년 대선 전초전으로 치러진 4·7 재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참패한 가운데 당내 차기 대선 유력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고개를 숙였다.

이 지사는 8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준엄한 결과를 마음 깊이 새기겠다"고 밝혔다. 전날 재보궐 선거에서 소속당이 참패한 뒤 내놓은 첫 입장이다.

민주당은 이번 선거에서 서울시장, 부산시장 등 21개 선거구(광역단체장 2곳, 기초단체장 2곳, 광역의원 8곳, 기초의원 9곳)에 후보를 냈지만 텃밭인 호남 선거구 4곳을 지키는데 그쳤다.

반면 국민의힘은 21개 선거구중 15곳에서 압승했다. 단체장 4개 선거구(서울시장, 부산시장, 경남 의령군수, 울산 남구청장)를 모두 차지했다.

이 지사는 "(민주)당의 일원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국민께 더 가까이 다가가고, 더 절박하게 아픔을 나누고, 문제 해결을 위해 더 치열하게 성찰하겠다"고 밝혔다.

또 재보궐 선거에서 낙선한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 등 17명을 일일이 거명하며 "어려운 상황에도 최선을 다해 주셨다.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당선인 4명에게도 축하의 인사를 건넸다. 이 지사는 "사랑하는 당원 동지 여러분, 그리고 지지자 여러분, 정말 애쓰셨다"면서 "언제나 함께 하겠다"고 했다.

공교롭게도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충청북도청으로 이동해 충청북도, 화성시, 안성시, 청주시, 진천군과 수도권 내륙선(동탄신도시~청주국제공항) 사업을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촉구하는 정책간담회에 참석했다. 수도권과 비수도권 지자체가 대규모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을 관철하기 위해 모인 자리다.

하지만 지역정가에서는 재보궐 선거 바로 다음 날인데다 차기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윤석렬 전 검찰총장의 지지세가 강한 충청권을 방문했다는 점에서 대형 철도 사업에 힘을 보태며 충청권 표심을 공략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 지사의 이번 충북 방문은 이러한 정치적 의도와 무관한 일이지만 내년 대선을 앞두고 '2강' 구도를 형성중인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을 연결지어 보려는 시도가 본격화 하고 있는 셈이다.

윤 전 총장은 서울에서 태어났지만 부친인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가 충남 논산에서 태어나 충남 공주에서 자랐다. 충청권 출신 대통령을 만들자는 대망론이 다시 등장하면서 윤 전 총장은 부친을 연결고리로 충청권 후보로 대우를 받고 있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달 22∼26일 전국 18세 이상 2547명에게 여야 대권주자 14명의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34.4%가 윤 전 총장을 꼽았다. 윤 전 총장은 대구·경북(20.3%→45.8%), 대전·세종·충청(12.2%→35.9%), 60대(23.2%→50.3%), 50대(15.5%→38.8%), 보수층(26.5%→52.5%), 중도층(17.3%→38.9%) 등에서 20%포인트 이상 지지율이 상승했다. 특히 윤 전 총장 부친의 연고지인 충청권에서 3배 가량 폭등했다.

이번 재보궐선거에서도 충청권은 바뀐 민심을 드러났다. 충북 보은군 선거구(충북도의원), 충남 예산군라 선거구(예산군의원)에서 국민의 힘 후보인 원갑희 후보와 홍원표 후보가 각각 41.16%(5549표), 41.41%(3029표)를 얻어 당선됐다. 2018년 6·13 지방선거에서는 민주당 하유정 후보( 50.38%·1만905표)와 김만겸 후보(29.64%·2951표)가 각각 1위로 당선됐던 곳이다.

[지홍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