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39367 0432021040867339367 05 0501001 6.2.6-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17846078000

샌디에이고 김하성, 4타수 무안타에 시즌 두 번째 실책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하성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입성 후 처음으로 연속 경기 선발 출장에 성공했지만, 안타는 생산하지 못했습니다.

수비에서는 메이저리그 개인 통산 두 번째 실책도 범했습니다.

김하성은 8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홈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에 그쳤습니다.

시즌 타율은 0.273에서 0.200로 떨어졌습니다.

김하성은 왼쪽 어깨 탈구 증세로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에 오른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를 대신해 어제(7일)와 오늘 연속해서 선발 출전했습니다.

김하성은 2회 첫 타석에서 상대 선발 케빈 가우스먼의 시속 153㎞ 직구를 받아쳐 타구를 멀리 보냈지만, 중견수에게 잡혔습니다.

5회 평범한 3루 땅볼로 물러난 김하성은 7회 다시 한번 가우스먼의 시속 154㎞ 직구를 잘 받아쳤지만, 좌익수가 왼쪽 외야 펜스 앞에서 타구를 잡았습니다.

연장 10회로 이어진 경기에서 김하성은 승부치기룰에 따라 2루에 나가 있는 주자를 진루시키기 위한 희생번트에 두 번 연속 실패했지만, 1루와 2루 사이로 타구를 보내 진루타를 만들며 플레이를 마무리했습니다.

김하성은 5회초 수비 때 도노번 솔라노의 평범한 타구를 놓쳐 시즌 개인 두 번째 실책을 범하기도 했습니다.

김하성과 샌디에이고와 맞붙은 샌프란시스코의 'KBO 출신' 타자 다린 러프는 두 경기 연속 홈런을 터뜨렸습니다.

러프는 0대 0으로 맞선 2회초 1사 2루에서 블레이크 스넬의 시속 154㎞ 직구를 받아쳐 행운의 투런포로 연결했습니다.

샌디에이고 중견수 호르헤 마테오가 중앙 펜스 근처로 향하는 러프의 타구를 잡고자 뛰어올랐고, 공은 마테오의 글러브를 맞고 펜스를 넘어갔습니다.

러프는 2017년부터 3년 동안 삼성 라이온즈에서 활약한 뒤, 지난해 샌프란시스코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고 다시 미국으로 건너온 바 있습니다.

샌디에이고는 연장 승부 끝에 샌프란시스코에 3대 2로 패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배정훈 기자(baejr@sbs.co.kr)

▶ '4.7 재보선' 당선 결과 바로 보기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