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38445 0182021040867338445 04 0401001 6.2.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7844928000

땀나고 새까만 발로 휙휙…中 이번엔 '맨발 잡곡' 영상

글자크기
매일경제

논란이 된 중국 광두성 '맨발 잡곡' 영상. [사진 =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알몸 배추'에 이어 이번에는 맨발로 잡곡을 섞는 한 중국인의 모습을 촬영한 영상이 유튜브에 올라와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3일(현지시간) 중국 한 유튜브 채널에는 광둥 대형시장에서 노동자가 잡곡을 섞는 모습을 찍은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에서 반바지 차림의 한 남성은 쌀과 팥, 옥수수 등의 곡식을 맨발로 휘저어가며 섞는다. 위생용 장갑이나 장화는 찾아볼 수 없다. 이 과정에서 작업자는 새까만 발로 곡식을 밟기도 했다. 영상 속 노동자가 섞은 곡식들은 중국 요리인 '팔보죽'의 재료로 알려졌다.

지난 2일 해당 장면을 목격한 영상 제보자는 현장을 즉시 촬영해 다음날 유뷰트 채널에 제보한 것이다. 이 제보자는 "작업자들의 발이 까매 비위생적이라고 느꼈고, 최근 광둥성 날씨가 더워져 땀도 많이 흘렸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최근 광둥성 날씨는 20도를 웃돌며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중국 식재료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달 중국에서 땅을 깊게 파 만든 구덩이에 배추를 넣고 상의를 탈의한 남성이 들어가 배추를 절이는 비위생적인 모습이 포착돼 큰 논란이 일었다. 앞서 덜 익은 귤에 붉은 염색약을 발라 잘 익은 것처럼 꾸민 사례가 전해지기도 했고, 고춧가루를 만들기 위해 직원들이 말린 고추를 갈퀴로 들추자 쥐 떼가 한꺼번에 튀어나오는 모습이 인터넷에서 공유되기도 했다.

[김승한 매경닷컴 기자 winon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