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영선 vs 오세훈, 유세전 시작…"민주주의 후퇴" vs "박원순 시즌2"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25일 공식 4·7재보궐 선거운동에 돌입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영선 '편의점 무인 점포' 논란…野 "달나라서 왔나"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4·7재보궐 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5일 여야 서울시장 후보가 부동산과 젠더 이슈를 놓고 격돌했다. 여야 지도부도 한자리에 모여 후보 지원사격에 나섰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첫 일정으로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한 뒤 '무인 점포'를 건의를 언급해 '현실 감각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박 후보는 이날 자신의 지역구였던 서울 구로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은평구 일대에서 선거전을 시작했다. 일찌감치 선거운동을 활발히 해온 박 후보는 골목시장 등을 돌며 안방 챙기기에 나섰고, 오 후보는 늦어진 야권단일화로 선거운동 시일이 촉박하자 상대적으로 지지세가 약한 강북 9개 자치구를 돌며 광폭 행보를 펼쳤다.

더팩트

더불어민주당은 유세 출정식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의 내곡동 의혹을 집중 비판했다. 이날 서울 구로구 구로디지털단지 지플러스타워 앞에서 열린 박 후보 유세 출정식에 참석해 지지를 호소하는 민주당 지도부.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후보는 유세전에서 각자 자신이 부동산 문제를 해결할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이날 구로디지털단지 출정식에서 "서울시민 여러분께서 부동산 문제 때문에 응어리져 있고 화도 많이 나 계신다. 서울시민의 화를 다 풀어드리겠다"면서 "제가 받았던 시민의 사랑, 축적했던 경험, 추진력 모든 것을 바쳐서 서울을 시민들 가슴이 따뜻해지는 봄날과 같은 서울로 만들도록 하겠다"고 했다.

반면 오 후보는 서대문구 인왕시장 유세에서 "세상에 이렇게 주택 생지옥을 만들어놓고도 문재인 대통령은 한 번도 무릎 꿇고 사죄한 적이 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박 후보가 시장이 되면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을 그대로 따라갈 수밖에 없다"며 "'박원순 시즌 2'로 박 전 시장과 조금도 다를 바 없을 것"이라고 저격했다. 그러면서 자신은 재건축·재개발 활성화로 주택 공급을 확대하고 부동산 가격을 안정시키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오 후보의 내곡동 땅 의혹을 파고들며 역공을 퍼부었다.

박 후보는 "이명박 시즌2는 용납할 수 없다. 피, 땀, 눈물로 이루어 온 민주주의와 경제 민주화를 후퇴하게 둘 수는 없지 않은가"라며 "이번 선거는 개혁과 공정을 바라는 일 잘하는 새 시장이냐, 거짓말하는 실패한 시장이냐를 가를 선거"라고 했다.

박 후보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우상호 의원도 "오 후보는 서울시장으로 일하며 그린벨트로 묶였던 부인 땅을 해제해 수십억 원의 수익을 올리도록 한 사람"이라며 "사익을 추구하는 사람이 시장이 돼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팩트

국민의힘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을 부각했다. 25일 서울 중구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열린 시청역 거점유세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함께 손을 들어 인사하는 오 후보.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맞서 국민의힘은 보궐선거 원인을 제공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폭력 사건을 부각했다.

오 후보는 "박 전 시장에 의해 성추행당하고 다음 시정을 누가 맡을지 숨죽여 기다리는 피해자를 생각하면 가슴이 미어진다"며 "여성이 힘들지 않고 거리낌 없는 업무환경을 만들겠다"고 했다.

현재 젠더 이슈에 민감한 20대에서 두 후보 지지율 격차는 크게 벌어진 상황이다. 이날 리얼미터가 발표한 여론조사(3월 24일 조사기간, 서울 유권자 806명 대상, 오차범위 95% 신뢰수준에 ±3.5%포인트,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에 따르면 '오세훈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은 55.0%로, '박영선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36.5%)보다 18.5%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특히 오 후보는 20대에서 지지율 60.1%로 박 후보(21.1%)에 39%포인트 격차로 우위에 있다.

여야 지도부도 후보 지원사격에 나섰다. 야권 단일화 협상을 벌였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비롯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나경원 전 의원, 주호영 원내대표 등이 오 후보의 덕수궁 유세를 함께 했다. 안 대표는 "단일화 꼭 이뤄서 문재인 정권 심판하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이 자리에 섰다"며 "목이 터지더라도 야권 단일후보 오세훈을 100번, 1000번이라도 외칠 것"이라고 오 후보에게 힘을 실었다.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자신에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호소 전략을 내세웠다. 그는 "민주당은 절박하고 겸손한 마음으로 국민 여러분을 뵙겠다"며 "잘못은 통렬히 반성하고 혁신하며, 미래를 다부지게 개척하겠다"고 강조했다.

더팩트

박 후보는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생의 고충을 들은 뒤 '무인 점포' 건의를 언급해 지적을 받았다. 공식 선거 운동이 시작된 25일 새벽 서울 마포구 CU 홍대센타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박 후보.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첫 일정인 편의점 야간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논란이 일기도 했다.

박 후보는 이날 자정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 직원과 1시간 가량 함께 일하며 고충을 들었다. 다만 일을 마치고 기자들에게 "중소벤처기업부 장관할 때 스마트상점, 무인스토어를 보급, 확산시켰다. 점주에게 이런 것을 건의했다"고 한 대목이 논란이 됐다. 박 후보는 "무인스토어를 하면 일자리가 없어진다고 생각하는데, 오히려 자정부터 아침 7시까지 무인으로 가게가 돌아가면 낮에 알바생 시간을 줄이면서 밤에 올라가는 매출만큼 더 지불을 하면 된다"고 해명했지만 동떨어진 현실 감각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국민의힘은 이에 대해 "아르바이트 구하기 힘든 청년들의 가슴을 멍들게 했다"고 비판했다. 김철근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논평에서 "편의점 아르바이트 체험만 곱게 하시지 왜 그 자리에서 무인슈퍼를 건의했을까. 장관 시절 치적을 홍보하려던 것이면 안타까운 일"이라고 했다. 이어 "공감 능력이 전혀 없는 달나라에서 온 사람의 얘기로 들린다"며 "서울시장 후보라면 적어도 소상공인을 위한 시스템 지원과 함께 생계형 아르바이트생의 먹고살거리에 대한 고민을 해 달라"고 했다.

논란이 커지자 박 후보 캠프는 야간 무인편의점에 대해 "점주와 종업원의 규약을 통해 일자리 축소 없이 근로시간 단축에도 불구하고 동일 임금을 보장하는 형태"라고 해명했다. 이어 "현재 최저시급 수준인 편의점 시급 인상 효과는 주간에 종업원의 생산성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국민의힘의 논평은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이해 부족이 가져온 무식한 논평이 아니면 악의적·의도적 논평"이라고 반격했다.

박 후보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열세인 상황에서 유세 전략을 보다 치밀하게 짜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민주당 관계자는 "공식 선거운동 첫 일정이 중요한데 아르바이트 일정은 상징성도 살리지 못하고 박 후보 인물론도 부각되지 못했다"며 "지금은 인물론보다 세몰이로 가야 한다"고 했다.

unon89@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