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6664277 0912021030966664277 01 0102001 politics 7.0.0-RELEASE 91 더팩트 56680987 false true false false 1615285719000

이슈 청와대와 주요이슈

靑, '농지 불법·편법 매입' 원조는 文대통령 보도에 "근거 없는 의혹"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청와대는 9일 "현 정권 농지 불법 취득의 원조는 문재인 대통령"이라는 안병길 국민의힘 의원의 주장에 대해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문 대통령 양산 평산마을 사저. /임세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병길 "대통령-LH 직원들 '농업경영계획서' 유사"

[더팩트ㅣ청와대=허주열 기자] 안병길 국민의힘 의원이 9일 "현 정권 농지 불법 취득의 원조는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안병길 '문 대통령 농지 취득 경위 밝혀야' 등의 보도내용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며 "기사에 따르면 안 의원은 LH 의혹과 관련해 난데없이 '농지 불법·편법 매입의 원조는 문 대통령이다. 대통령부터 스스로 조사에 응하고 국민에게 사죄하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이어 "대통령의 사저 이전 및 부지 매입 경위는 그간 서면 브리핑과 국회 답변 등을 통해 수차례에 걸쳐 공개하고 설명한 그대로다. 불법·편법은 전혀 없다"라며 "근거 없는 의혹 제기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또한 강 대변인은 "대통령의 사저 부지 매입은 농지법 등 관련 법령과 절차에 따라 적법하게 진행되고 있다"라며 "농지법에서 규정한 절차에 따라 해당 농지의 취득 허가를 받았으며 이와 같은 절차는 국민들께서 귀농·귀촌을 준비하는 과정과 다르지 않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대통령께서 거듭 기존의 매곡동 사저로 돌아가겠다는 의향을 밝혔으나 정상적 경호가 불가능하다는 경호기관의 판단으로 불가피하게 이전하고 기존 사저를 팔기로 했다는 것도 이미 밝힌 바와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일부 매체는 안 의원이 성명서와 페이스북을 통해 밝힌 "토지 및 도시 개발을 담당하는 공공기관(LH)의 비농업인 직원들이 농사를 짓겠다고 허위 농업경영계획서를 제출하고, 보상에 유리한 나무 묘목이나 용버들을 심었다. 현 정권 농지 불법 취득의 원조는 문 대통령"이라는 주장을 보도했다.

안 의원은 성명 등을 통해 "경남 양산에 번듯한 기존 사저가 있음에도 경호상 문제를 변명 삼아 새 사저를 짓는다며 농지를 매입했다. 매입 당시 문 대통령은 농업경영계획서에 본인이 직접 11년간 농사를 지었다고 기재했으나 해당 농지는 아스팔트가 깔린 도로임이 드러났다"며 "아스팔트 도로 위에서 무엇을 심었고, 어떤 영농행위를 했다는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또한 그는 "LH 직원들이 농사를 짓겠다고 허위 농업경영계획서를 제출하고 묘목을 심은 것과 너무나 흡사하다. 30여 년간 LH에서 근무한 사람이 7년간 농사는 어떻게 지었는지 신기할 따름"이라며 "현 정부에서 동에 번쩍, 서에 번쩍 홍길동식 농사를 짓는 사람이 왜 이리 많은가. 김정숙 여사가 청와대에서 양산 간 400여 (km)의 먼 길을 헬기를 타고 왔다 갔다 하면서 농사지었느냐는 비아냥까지 나오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안 의원은 "문 대통령은 지금 농지를 대지로 형질변경, 건축에 착수한 것으로 보인다. 본 의원이 수차례에 걸쳐 경남도와 청와대에 형질변경 여부에 대한 자료 제출을 요구했지만 묵묵부답"이라며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은 법, 대통령이 LH 직원들에게 호통칠 자격이나 있는 것인가. 대통령부터 솔선수범해 조사에 응하고 국민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sense83@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