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51808 0512021030966651808 01 0103001 6.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615260811000

윤석열에 신중한 유권자들…메시지 공감하지만 '정치역량'엔 물음표

글자크기

'사퇴 잘했다' 46.8%로 많지만…'대권도전 부적절' 50.4%나 돼

'대권도전 적절' 보수층이 대부분…다른 野 주자 부상시 입지 변동 가능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현관에서 열린 퇴임식을 마친 후 차량에 오르고 있다. 2021.3.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여권의 검찰 수사권 폐지 움직임에 반발해 검찰총장직을 던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바라보는 유권자들의 인식은 아직 선명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그가 총장직을 사퇴한 것이나 그의 '부패완판' 주장 등에는 공감하는 의견이 많지만 대권 도전에는 부적절하다는 인식이 절반을 넘는다. 그러면서도 여권 유력후보와의 가상 대결에서는 윤 전 총장 지지율이 40%를 육박한다.

윤 전 총장이 사퇴 직후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에서 선두권으로 치고 올라왔지만 이는 정권에 대한 반대 여론을 흡수해 나타난 수치일 뿐 아직 유권자들이 '정치인 윤석열'에는 충분한 신뢰를 보내지 못하고 있다는 관측이다.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엠브레인퍼블릭이 뉴스1 의뢰로 지난 7~8일 서울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100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이날 공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윤 전 총장 대권 도전에 대한 인식' 조사에서 '부적절하다'는 응답은 50.4%로 나타났다. 적절하다는 응답은 37.5%였다.

윤 전 총장이 사퇴를 한 것에 대해서는 '잘했다'는 응답이 46.8% '잘못했다'는 응답이 33.5%로 우호적인 여론이 더 우세했다.

윤 전 총장의 사퇴에는 공감하는 의견이 많지만 그가 대권에 도전하는 것에는 부담을 느끼는 유권자들이 적지 않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검찰 수사권 폐지와 관련해선, '검찰 수사권을 완전히 박탈해야 한다'는 의견이 37.2%로, '검찰 수사권 박탈 시 부패가 완전히 판칠 것'이라는 의견이 50.4%였다. 민주당의 '검수완박' 주장보다 윤 전 총장의 '부패완판' 주장이 좀 더 공감을 얻고 있는 셈이다.

그럼에도 서울 유권자들은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윤 전 총장(19.3%)을 이재명 경기지사(23.0%)에 이어 두번째로 꼽을 정도로 주목하고 있고, 이 지사나 이낙연 민주당 대표와의 양자대결에서도 각각 37.4%, 38.1%의 지지율을 윤 전 총장에게 보내주며 박빙의 승부를 연출했다.

여론조사 전문가와 정치평론가들은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이 Δ정권에 대한 반감 Δ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 Δ새로운 인물에 대한 기대감 Δ보수 야권 대권주자의 부재 등으로 분석했다.

김형준 명지대 인문교양학부 교수는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법치가 위기'라고 한 것은 국민의 인식에 부합하는 부분이 있다. 그의 메시지가 성공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이 사퇴의 변에서 밝힌 메시지가 유권자의 마음을 건드렸다는 것이다.

또 "새로운 사람이 나올 때 관심을 갖는 측면이 있다. 과거 '안철수 현상'에서도 비슷했다"며 "초기에 이 요소들이 맞아떨어져서 윤 전 총장의 지지가 상승한 것"이라고 봤다.

박성민 정치컨설팅 '민' 대표는 "윤 전 총장은 문재인 정권이나 더불어민주당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자기 의사를 투사하기가 가장 쉬운 사람"이라며 그가 현 정부에 대한 심판 여론을 흡수하고 있다고 해석했다.

실제로 같은 조사에서 차기 대선후보 선호도를 물은 결과 이번 4·7 재보궐선거의 의미를 '현 정부 견제'라고 생각하는 응답자들의 34.4%가 윤 전 총장을 선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보수 성향 응답자들의 35.8%가 윤 전 총장을 선택했다. 모두 다른 후보들 중 가장 높은 응답률이다.

윤 전 총장 지지율이 얼마큼 지속될지에 관해서 전문가들은 "다양한 변수가 나타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그의 지지율 성분이 보수 성향 응답자나 국민의힘 지지자와 상당 부분 겹치는 만큼, 제1야당인 국민의힘에서 '정권심판론'을 말할 수 있는 다른 후보가 부상한다면 지지율 고공행진은 오래 가지 못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실제로 윤 전 총장 대권 도전에 관한 인식 조사에서, 전체적으로는 '부적절하다'는 인식이 우세했지만 보수 성향 응답자들은 59.1%가 적절하다고 응답했다. 국민의힘 지지자들은 75.5%가 윤 전 총장의 대권 도전을 반겼다.

박 대표는 "국민의힘의 경선이 본격화되지 않아서 다 윤 전 총장에게로 가는 것"이라며 "지금은 윤 전 총장에게 정권 반대 심리를 투사하기 좋지만 제1야당인 국민의힘도 자체 레이스가 본격화되면 주목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재보선 때까지는 큰 상황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지만, 그 이후에는 많은 출렁거림이 있을 것"이라며 "윤 전 총장도 지금보다 정치적 입장을 명확히 해야 할 때가 올 것이고, 그때가 본격적인 시험대가 될 것"이라고 했다.

또 "윤 전 총장에 대한 총체적 검증이 시작될 것"이라며 "(검증 대상은) 정치적 비전이나 정책 철학이 될 수도 있고, 그가 구사하는 언어가 될 수도 있고, 사람을 대하는 태도가 될 수도 있다"며 많은 변수를 예상했다.

이준한 인천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도 같은 맥락에서 윤 전 총장 가족에 대한 수사를 언급했다. 이 교수는 "(윤 전 총장) 장모나 부인에 대한 수사가 속도를 낼 것"이라며 "검증 과정을 거치면서 지지율 변동이 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뉴스1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ays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