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51162 0092021030966651162 01 0103001 6.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258897000

천준호 "오세훈, 가족 땅 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 관여 의혹"

글자크기

"오세훈 일가 보상금으로 36억5000만원 받아…권력형 땅투기"

오세훈 "박영선, 다급한 모양…10년 전 한명숙 망신당한 소재"

뉴시스

2009년 서울시가 국토해양부 기획총괄과에 보낸 '보금자리 주택지구 지정 제안 제출' 공문 (사진 =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한주홍 윤해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천준호 의원은 9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재직했던 시절 본인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내곡동 땅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되는 데 관여해 보상금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비서실장인 천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을 열고 "오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재직했던 2009년 8월 서울시는 국토해양부에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세훈 가족과 처가는 내곡동 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 이후 2010년과 2011년까지 개발제한구역 땅을 넘기는 대가로 36억5000만원에 달하는 보상금을 SH로부터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며 "이는 평당 약 270만원에 달하는 금액으로, 내곡동이 보금자리주택 지구 지정 전 인근 땅 토지 거래가는 평균 100만원 내외인 것을 감안해 오세훈 일가는 소유 땅을 전년도 대비 2~3배 비싸게 SH에 넘겼다"고 말했다.

이어 "오세훈 후보가 과거 서울시장 재직할 당시 가족의 땅을 처분하기 위해 보금자리주택 지구 지정에 개입했다면 이는 서울시장의 권력형 땅투기행위로 볼 수 있다"며 "LH 직원이 내부 정보를 이용해 땅투기한 것과 현직 서울시장이 가족의 재산 처분을 위해 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에 개입한 것, 무엇이 더 중대한 범죄일지는 국민들께서 판단하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당 의혹은 지난 2010년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이미 한차례 제기된 바 있다.

당시 재선에 도전한 오세훈 서울시장은 입장문을 내고 "내곡지구 해당 토지는 오 시장이 취임하기 전인 2006년 3월 28일, '국민임대주택건설 등에 관한 특별법'이 '보금자리주택건설등에 관한 특별법'으로 전명개정됨에 따라 편입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1인 시위 중인 홍문표 의원을 찾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오세훈캠프 제공) 2021.03.0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천 의원은 회견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당시에 국토부가 지정했기 때문에 본인 의지가 개입되지 않은 것처럼 해명했다. 근데 이번 확인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가 2009년에 먼저 국토부에 그 지역을 지정해달라는 공문을 보냈고 그에 따라 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 절차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오 후보의 공문 작성 개입 여부에 대해선 "본인이 해명해야 할 부분"이라고 답했다.

박영선 캠프 고민정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오세훈 당시 서울시장이 처분이 쉽지 않은 가족의 상속 토지를 자신의 권한을 이용해, SH에 팔아넘긴, 일종의 셀프특혜"라며 "가족에게는 '일등 사위'일지는 몰라도 시민에게는 '자격미달 시장 후보'다. 의혹이 사실이라면 오세훈 후보는 선거를 치를 것이 아니라 수사를 받아야 한다"며 해명을 촉구했다.

이에 오 후보는 페이스북에 2010년 당시 입장문을 올리며 "정책선거를 자유당 말기 흑색선거 수준으로 치르려는 박영선 후보의 행태를 보니 정말 다급해진 모양"이라며 "10년 전 한명숙 후보가 문제제기했다가 망신당한 소재를 다시 꺼낼 정도로 자신이 없나. 박영선 후보는 즉시 사과하고 사퇴하라"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bright@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