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49662 1082021030966649662 06 0602001 6.2.6-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15256667000 related

아들 신장 이식받으러 돌아온 남편…홍진경 폭풍 눈물 (애로부부)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애로부부'가 불륜 뒤 가족을 떠났다가 충격적인 비밀을 품고 돌아온 남편의 사연을 다룬 ‘애로드라마-백마 탄 왕자의 비밀’과, 실제 이혼 위기를 겪은 쇼호스트 김태린&사업가 박용한 부부의 치열하기 그지없는 ‘속터뷰’로 MC들은 물론 안방 1열까지 뜨겁게 달궜다.

8일 방송된 SKY와 채널A가 공동 제작하는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는 회사 여직원과 불륜을 저지른 뒤 가족들을 버린 남편이 갑자기 다시 돌아와 “아이들의 경제적 지원을 해주고 싶다”는 상황에 혼란스러워하는 아내의 사연이 그려졌다. 아내, 아이들과 다시 한 집에 살게 된 남편은 자상한 모습으로 가족들에게 건강을 위한 녹즙까지 챙겨 먹이는 정성을 들였지만, 이는 사실 만성 신부전증 4기 판정을 받은 뒤 큰아들의 신장을 이식받기 위한 남편의 책략이었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안 아내는 경악과 함께 오열했지만, 엄마와 여동생을 생각한 아들은 “내가 이식을 안 해주면 엄마나 동생이 줘야 할 것”이라며 아버지에게 이식 수술을 해주겠다고 결심한 상황이었다.

상상조차 못한 이야기 전개에 MC 홍진경은 폭풍 눈물을 흘리며 “사람도 아니다”라며 분개했다. 이용진 역시 “너무 충격적이고 화가 난다”며 말을 잇지 못했고, 양재진은 “가족들을 속이고 ‘사육’한 이 남편을 법적으로 처벌할 수 없느냐”고 법률자문 담당인 가사소송 전문가 남성태 변호사에게 물었지만, 그는 “형사적으론 없어요”라며 고개를 저었다.

홍진경은 “최악의 아버지에게도 신장을 주고 싶을 수 있지만, 저렇게 거짓으로 접근한 아버지에게 줘선 안 된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하지만 양재진은 “저라면 신장을 주지 않겠다. 그러나 만일 아들이 주지 않기를 택한다면 평생 죄책감과 갈등을 감당할 자신이 있는지를 잘 판단해야 할 것”이라며 “엄마인 사연 신청자가 아들과 좀 더 진지하게 얘기해 봐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안선영 역시 “아들이 엄마와 동생을 위해 혼자 희생하려고 한 것인데, 꼭 이식해줘야 하는 것이 아니라는 걸 인식시키고 남편과 일단 분리시키는 것이 급선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속터뷰’ 코너에는 두 번이나 이혼 서류에 도장을 찍었다는 쇼호스트 김태린&사업가 박용한 부부가 역대급으로 치열한 토크 배틀을 펼쳤다. 남편 박용한은 결혼 뒤 계속 전동 스쿠터, 그늘막, 캠핑용품, 마스크, 천연 세정제 등 다양한 아이템으로 사업을 해왔지만, 아내 김태린은 “남편이 고정 생활비는 안 주고 자꾸 새로운 사업에 재투자한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남편 쪽에서도 “아내가 늘 부정적으로만 말하니까, 점점 더 말을 안 하게 된다”며 맞섰다.

그러나 아내 쪽 사연을 들은 MC들은 점점 아내 편으로 기울기 시작했다. 아내 김태린은 “사업한다고 해서 적금에 아이 용돈까지 깨서 줬고, 둘째 출산 뒤 건강이 많이 안 좋아 응급실을 갔는데 그 때도 혼자 운전했다. 수술실에도 보호자 없이 들어갔다”며 눈물을 보였다.

또 “별 것 아닌 지출에도 사치가 심하다고 하는가 하면, 새벽까지 일하고 와도 육아에는 동참하지 않으면서 ‘엄마 자격도 없다’고 한다”며 “그럼 내 쪽에서도 ‘돈도 못 벌면서 한 게 뭐가 있느냐’는 말이 나온다”고 남편에게 쌓인 감정을 터뜨렸다.

‘돈 버는 기계’가 된 것 같다는 아내의 말에 MC 안선영은 “남편의 무능이 아니고, 무심이 문제”라며 새벽까지 일하고 와서도 남편의 위로나 공감이 없는 아픔에 공감했다. 그러나 남편 쪽에선 “저도 한 게 많다”며 “주말에 애들하고 어디 나가면 다들 엄마 없는 애들인 줄 알아서 제가 처량하다”고 반발했다. 이에 MC 홍진경은 “주말에도 돈 번다고 고생하는 아내에게 무슨 말이냐”며 혀를 찼다.

이들 부부는 이런 현실 속에 두 번이나 이혼 서류에 도장을 찍었고, 한 번은 법원까지 갔지만 아이들 때문에 재결합을 결심했다. 이런 사연을 얘기하면서도 두 사람은 “부부관계에선 잘 맞는 것 같다”고 인정해 MC들을 뒤집어 놨다. ‘속궁합’에 대한 남편의 난데없는 자신감과 아내 쪽의 수긍에 MC 최화정은 보고도 믿지 못하는 듯 ‘리와인드’를 요청했고, 안선영은 “이래서 부부 사이는 아무도 모른다”며 “내 남편은 나만 까는(?) 것”이라고 명언을 남겼다.

MC들은 “저런 상황에선 아내의 무조건적인 지지는 힘들다”고 입을 모았다. MC 홍진경은 “아내가 새벽근무를 할 때는 남편이 먼저 아이를 케어한다든가 하는 식으로 서로 ‘약정서’를 쓰고 약속 지키는 습관을 들였으면 좋겠다”고 조언하며 투표에서 유일하게 남편 쪽에 표를 던졌다. 그리고 “아내에게 손 벌리지 마시고 200만원 어치 사업만 일단 시작해 보시라”고 말했다. 4대1로 승리한 아내 김태린은 “예상대로인데, 남편이 달라지길 기대할게요”라며 환호했고, 남편 박용한은 “공약 지키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말하며 훈훈한 마무리를 선사했다.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애로부부’는 SKY와 채널A에서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SKY, 채널A '애로부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