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48689 0782021030966648689 03 0302001 6.2.6-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255214000

[사건·사고 24시] 배우 이지은 자택서 숨진 채 발견·북항터널 음주 사망사고 벤츠 운전자 사고 당시 시속 229㎞ 外

글자크기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젊은이의 양지’ 배우 이지은 자택서 숨진 채 발견


1990년대 인기 드라마 ‘젊은이의 양지’에 출연했던 배우 이지은(52)이 사망했습니다.

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 씨는 전날 오후 8시께 서울 중구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연락을 받지 않는다”는 지인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습니다. 이 씨는 함께 지내던 아들이 군에 입대한 후 홀로 생활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994년 SBS 프로그램 ‘좋은 아침입니다’에서 모델로 데뷔한 이 씨는 영화 ‘금홍아 금홍아’로 제16회 청룡영화제와 34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 여우상을 받았습니다. 1995년에는 드라마 ‘젊은이의 양지’에 출연해 대중들에게 이름과 얼굴을 알렸습니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할 방침입니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 북항터널 음주 사망사고 벤츠 운전자…“시속 229㎞로 달려”


인천 북항터널에서 음주운전을 하다가 사망 사고를 낸 벤츠 운전자가 당시 시속 229㎞로 달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천지법 형사21단독(정우영 부장판사) 심리로 8일 열린 첫 재판에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사 및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구속 기소된 A(44·남) 씨에 대해 피해자 유족이 엄벌을 탄원했습니다.

이날 법정에 나온 피해자 B(41·여) 씨의 어머니는 “가해자는 시속 229㎞로 (차량을) 운전해 사람을 그 자리에서 죽이고 반성의 여지도 보이지 않아 피해자를 2번 죽였다”며 “남겨진 어린 손주들과 저는 어떻게 사느냐”고 오열했습니다.

이날 푸른색 수의를 입고 법정에 출석한 A 씨는 이름과 주소를 묻는 인정신문에 답한 뒤 재판 내내 고개를 숙이고 있었습니다. A 씨의 변호인은 “변론할 것이 별로 없다”며 “어떻게든 합의를 할 텐데 시간을 한 달 정도 주시면 다시 말씀드리겠다”고 짧게 답했습니다.

A 씨는 지난해 12월 16일 오후 9시 10분께 인천시 중구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인천∼김포 구간(인천김포고속도로) 내 북항터널에서 시속 216∼229㎞로 벤츠 차량을 몰다가 앞서가던 마티즈 승용차를 들이받아 상대방 운전자 B 씨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B 씨는 추돌 직후 불이 난 승용차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해 숨졌으며, 당시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인 0.08%로 파악됐습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미추홀구에서 지인들과 회식을 했다”며 “사고 당시 기억이 잘 나지 않고 졸음운전을 한 것 같다”고 진술했습니다.

실제로 사고 현장에는 급제동할 때 생기는 타이어 자국인 ‘스키드 마크’가 없었고, 경찰은 추돌 직전까지 A씨가 브레이크를 밟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음주 운전을 하다가 사망 사고를 낸 점을 고려해 A 씨에게 이른바 ‘윤창호법’을 적용했습니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70대 노인이 둔기로 여성 2명 폭행…1명 사망·1명 중상


인천 한 주점에서 50대 여성 2명을 둔기로 때려 1명을 숨지게 하고, 1명을 다치게 한 70대 노인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살인 등 혐의로 A(77·남) 씨를 검거했다고 8일 밝혔습니다.

A 씨는 이날 낮 12시 50분께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 한 주점에서 둔기를 휘둘러 B(59·여) 씨를 숨지게 하고 C(57·여) 씨를 크게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B 씨는 머리 등을 크게 다쳐 숨졌고 C 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 씨는 범행 후 도주했다가 이날 오후 2시 50분께 인천국제공항 인근 도로에서 쓰러진 채로 소방당국에 발견됐습니다. 그는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확인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현재까지 의식이 없는 상태입니다.

경찰은 A 씨의 회복 경과를 지켜보면서 퇴원 시점에 맞춰 정식 체포 절차를 진행한다는 방침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피해자와 피의자 모두 조사를 받을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범행 동기 등 자세한 경위는 추가로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투데이/정대한 기자(vishalist@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