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48044 0012021030966648044 01 0101001 6.2.6-RELEASE 1 경향신문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15254660000

국회 온 이재명, 윤석열에 대해 묻자 “구태정치 하지 마시고···”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당무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9일 더불어민주당 당무위원회 참석차 국회를 방문했다. 그간 당무위 참석을 자주 하지 않았던 이 지사는 이날 “이낙연 대표의 마지막 일정을 응원하는 차원에서 왔다”고 말했다. 여권의 대선 주자 1위인 이 지사는 자신을 제치고 여야를 통틀어 대선 주자 1위에 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선 “구태정치를 하지 마시고 미래지향적인 정치를 해달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10시 국회에서 열리는 민주당 당무위에 참석했다.

이 지사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현 지도부의) 마지막 당무회의로서 중간에 고생하셨다는 이야기를 드리고, 이 대표님 기간에 감사했다는 인사드리려고 왔다”고 말했다. 이어 “제주 4·3(특별법 개정안)에 대한 입법과. 광주 5·18 관련 법 등 실제로 큰 성과를 내신 게 맞다”며 “일부에서는 다른 의견이 있을 수 있지만 제 입장에서는 정말 어려운 거대여당을 이끌어내는 걸 (이 대표가) 잘 해내셨다고 생각한다. 본인이 조금 손실을 봤을 수 있지만 감사한 생각이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 지사는 윤 전 총장이 자신을 제치고 대선 주자 1위에 오른 것에 대해선 “지지율이라는게 언제 또 갈지 모르는 것 아닌가”라며 “저도 열심히 제게 맡겨진 도정을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정치인으로서의 윤 전 총장을 평가해달라는 물음에는 “아는 게 별로 없다”며 “여러 지적들이 있을 텐데, 검찰개혁이라고 하는 시대적 과제에 충실했으면 어땠을까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윤 전 총장의 향후 정치 행보와 관련해선 “윤 전 총장 입장에서 어떤 일을 하실지 잘 모르겠습니다만, 일반적인 예측으로 보면 당연히 정치할 것”이라며 “다만 구태정치를 하지 마시고 미래지향적 정치로 경쟁해주시면 우리 국가에도 국민에게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차기 대선이 1년 남은 시점에서 대선 전략을 묻는 질문에는 “모든 결정을 사실상 주권자인 국민이 하게 된다. 국민이 누가 일을 잘하나 끊임없이 살피고 계실 것이고 성과를 내고 자신들의 삶을 개선하는 대리인이 누군지 잘 판단하실 것”이라며 “저희 입장에서는 1380만 경기도민의 삶을 책임지는 경기도정을 맡고 있는데 그것을 잘 맡는 게 국민에게 부응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4·7 재·보궐 선거에서의 역할에 대해선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하는 공무원이어서 제 기대를 말씀 드리는 것은 법 위반이 될 수 있다”며 “저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말씀하신 것 말했다가 엄청난 홍역을 치렀는데 선거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는게 맞다”고만 말했다.

차기 당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 나설 후보들에게는 “국가의 미래와 당의 미래를 위해서도 아주 훌륭한 분이시기 때문에 어떤 분이 되더라도 무리없이 이끌어나갈 것”이라며 “공정한 전당대회를 통해 국민들에게서 신뢰를 받고 기대받는 정당으로 만들 것이기 때문에 특정후보에 대해 말씀드리진 않는다”고 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투기 의혹과 관련해선 “대한민국이 투기공화국이라고 불릴 정도로 망국적 현상인데, 이번 기회에 국가기관을 총동원해서라도 조사하고 투기를 하거나 아니면 비밀유지의무 어기거나 부정부패를 한 분에 대해서는 재기가 불가능할 정도로 책임을 물어주는 것이 우리에게 꼭 필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께서 분노하시고 지금이 상당히 큰 위기일 수도 있지만. 위기가 기회이기도 한 것이니까 이번 계기로 전면적인 조사, 책임추궁, 재발방지 대책을 만들어서 깨끗한 나라를 만들어 공직자 투기가 없는 새로운 나라를 만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홍두·김상범 기자 phd@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여성, 외치다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