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36985 0242021030866636985 04 0401001 6.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196926000

日 백신 접종 "9일 먼저 시작했는데"…韓 7분의 1 그쳐, 왜?

글자크기

5일까지 日접종자 4.6만명…9일 늦은 한국은 29.6만명

까다로운 승인절차, 백신 물량·특수 주사기 부족

접종 현황조차 수작업으로 파악

이데일리

지난달 17일 일본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한국 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수가 일본의 7배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이 백신 접종을 시작한지 불과 8일 만이다. 일본은 한국보다 백신도 먼저 확보하고, 투약도 9일이나 먼저 시작했다. 하지만 접종자 수가 닷새만에 역전됐고 그 격차도 점점 늘어나고 있다. 일본 정부가 백신은 물론 주사기 물량조차 충분히 확보하지 못한데다, 까다로운 절차 등으로 접종이 지연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8일 일본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지난달 17일 접종을 시작한 일본은 이달 5일까지 의료 종사자 4만 6469명에게 백신을 접종했다. 지난달 26일 접종을 시작한 한국은 5일까지 29만 6380명이 백신을 맞았다. 일본의 약 7배에 달하는 규모다. 한국은 이미 지난 3일 0시 기준 총 8만 7428명이 백신 1차 접종을 마쳐 일본(3만4772명)을 역전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런 속도대로라면 일본은 인구 1억2600만명에게 백신을 접종하는 데 126년이 걸린다”고 보도했다.

일본의 백신 접종 속도를 늦추는 가장 주된 원인은 까다로운 승인 절차다. 일본은 자국인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 결과가 있어야만 백신 사용을 승인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본 내 임상시험 결과를 확보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만 일본에서 승인을 받은 상태다. 아스트라제네카와 모더나는 일본 내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사카모토 하루카 게이오대 연구원은 “정부의 긴박감은 다른 주요 7개국(G7) 국가와 전혀 비슷하지 않은 것 같다”고 질타했다.

승인 절차 외에도 백신 물량 부족이 일본 내 접종을 지지부진하게 만들고 있다. 일본에서 유일하게 승인된 화이자 백신의 경우, 일본 정부를 상대로 약속한 물량을 공급할 것인지를 확정하지 않는 등 소위 ‘갑질’을 하고 있다. 당초 일본 정부는 화이자 백신 1억 4400만회분(2회 접종 기준 7200만명분)을 확보했다고 공표했다. 하지만 막상 계약서엔 백신 물량 공급을 확정하지 않고 “최대한 노력한다”고 명시했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유럽연합(EU)이 지난 1월 말 회원국 접종을 우선시하겠다며 역외 반출시 건당 승인을 내리기로 한 결정도 일본이 물량을 확보하는데 있어 직격탄이 됐다. 화이자 측이 일본과 맺은 계약이 사실상 의미가 없어졌기 때문이다.

백신 1병당 6회 투약이 가능한 특수 주사기 부족도 일본 내 접종 속도를 늦추는 원인으로 꼽힌다. 지난 5일 백신 담당 장관인 고노 다로 행정개혁 담당상은 이번달 예정된 의료진 대상 백신 접종과 다음 달 12일부터 시작하는 65세 이상 고령층 접종시 화이자 백신 1병당 5회만 접종한다고 밝혔다. 앞서 일본 정부는 백신 1명당 1회 접종할 수 있는 특수 주사기를 확보하겠다고 했지만 결국 실패한 것으로 풀이된다.

백신 접종 상황을 수작업으로 기록한다는 점도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전국의 코로나19 환자 발생 현황을 종합하는 시스템이 없는 일본은 민간 업체가 일일이 확진자와 사망자를 더해 계산해오고 있다. 백신 접종 현황 집계도 같은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는 지방자치단체가 접종 명부를 작성해 정부와 공유하기까지 2~3개월이 걸린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지적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