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36587 0512021030866636587 08 0801001 6.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195256000

IT업계 '연봉인상'에 통신사도 가세…SKT 전 직원에 800만원 쏜다(종합)

글자크기

'임금협상 및 성과급 제도 개선에 대한 잠정 합의안' 도출…11일 표결

뉴스1

사진은 SK텔레콤 을지로 본사 미디어 월에 전시된 작품 모습. (SK텔레콤 제공) 2021.3.7/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최근 IT 업계를 중심으로 연봉인상 러시에 '개발자 모시기' 경쟁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성과급 논란'이 불거진 SK텔레콤이 전 직원에게 성과급 800만원을 일괄 지급하기로 전격 결정했다.

성과급 지급 논란으로 지난달 9일 노사가 성과급 지급 기준을 개선하기로 합의를 본지 한달만이다.

SK텔레콤은 8일 성과급 개선 태스크포스(TF)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 임금협상 및 성과급 제도 개선에 대한 잠정 합의안'을 도출하고 오는 11일 조합원 투표를 통해 확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성과급이 예상보다 적다는 직원들이 불만이 고조되자 보전분을 추가로 지급하겠다는 것이다.

이번 합의안 도출 배경에는 통신업계를 넘어 ICT(정보통신기술) 산업 전체에서 인재확보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최고 수준의 인재확보 및 보상이 필요하다는 사측의 판단이 작용했다.

특히 최근 IT업계를 중심으로 잇따라 임금 인상이 이뤄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직원들을 달래고 인재 유출을 차단하겠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

기존에는 성과급은 임금·단체 협상에서 제외되어 왔지만 이번의 경우 노사 합의를 통해 성과급 제도가 마련됐다는 게 특징이다. 회사의 재량이자 대외비 사항인 성과급에 대해 노사간 신뢰와 소통으로 합의안을 이끌어냈다고 사측은 자평했다.

SK텔레콤측은 "이번 임금교섭 타결은 노사가 신뢰와 소통을 바탕으로 치열한 토론 과정을 통해 결과를 도출하는 등 투명성과 예측 가능성을 높였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앞서 SK텔레콤 내부에서는 역대급 실적에도 줄어든 성과급으로 지급 기준 등을 두고 논란이 일었다.

SK텔레콤 노조는 회사가 지난해 매출 18조6247억원, 영업이익 1조3493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5%, 21.8% 성장한 상황임에도 상당수 구성원의 성과급이 줄어들어 문제를 제기했다.

노조 측은 Δ올해 성과급 규모 제고 Δ현행 성과급 산정기준인 경제적 부가가치(EVA) 폐기 Δ성과급 지급 방식의 전면 개편을 요구했다. 특히 문제가 됐던 성과급 기준에 대해 직원 개인이 예측할 수 있도록 요구했다.

당초 성과급 논란은 올초 SK그룹 핵심 계열사인 SK하이닉스에서 불거졌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5조원 이상 영업이익을 달성하고도 임직원에게 연봉의 20%에 해당하는 성과급을 준다고 했지만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직원이 받는 성과급(임직원 10만명에게 최대 연봉의 50% 지급)이 공개되자 직원들 사이에서 회사의 성과급 선정 방식을 공개하라는 불만이 터져 나왔다.

불만이 확산되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연봉 30억원을 반납하겠다고 밝히고 이석희 사장이 사과했지만, 사태는 진정되지 않았다.

결국 SK하이닉스는 Δ초과이익 분배금(PS) 제도 개선 Δ기본급 200% 상당의 우리 사주 발행(이사회 승인 전제·보호 예수기간 4년) Δ복지포인트 하이웰포인트 300만포인트 지급 등에 협의하며 노사 합의를 이뤘다. 하지만 성과급 논란의 불씨는 결국 SK텔레콤으로 옮겨 붙으며 성과급 논란이 이어졌다.
pjy1@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