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35599 0142021030866635599 03 0301001 6.2.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6556097 false true false false 1615192903000

LH 땅투기 조사 박근혜 정부로 확대...1차 2만3000명 대상(종합)

글자크기
정 총리 "LH직원·공직자 투기는 국민 배신행위"

파이낸셜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국수본)의 보고 받기에 앞서 발언을 하고 있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의 신도시 투기 의혹 사건 수사를 총괄 지휘한다. /사진=뉴시스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국토교통부 직원들 3기 신도시 투기 의혹 관련 조사가 박근혜 정부 시기까지 확대 포함한다. 1차 조사는 국토부 직원 4509명, LH 9900명을 비롯해 지방자치단체·지방공기업 등 직원들만 따져도 2만3000명에 달할 전망이다. 이같이 정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국토교통부 직원들 3기 신도시 투기 의혹 관련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를 확대개편해 비리행위자 전방위 수사에 나선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에 '부동산 투기 특별수사단 운영방안'을 보고받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를 설치하라고 지시했다. 기존 총리실·국토교통부·행정안전부·경찰청과 지방자치단체로 구성된 정부합동조사단은 수사 권한이 없어 차명거래, 미등기 전매 등 불법행위 수사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정 총리는 이날 "LH직원·공직자 투기는 국민 배신행위"라며 "사생결단의 각오로 파헤쳐 비리행위자를 패가망신 시켜야 할 것"이라며 고강도 발언으로 격노했다.

이에따라 3기 신도시 투기 의혹 진상규명은 공직자 대상 정부합동조사단의 조사,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 중심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 수사 순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정부는 3기 신도시 투기의혹 조사를 박근혜 정부시절이던 지난 2013년 12월 부동산거래시스템부터 조사하기로 했다.

정부합동조사단 최창원 국무1차장은 "3기 신도시 1차 발표를 주민들에 한 게 2018년 12월인데, 이로부터 5년 전인 2013년 12월부터의 거래를 조사한다"며 "지구 지정 전부터도 검토가 이뤄졌을 것을 충분히 예상해 사전적인 범위를 설정하기 위해 2013년 12월부터 거래 내역을 검증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1조 조사대상은 국토부(4509명), LH(9900명)을 비롯해 지자체·지방공기업 등 직원만 따져도 2만3000명에 달한다. 정 총리는 이르면 오는 11일께 정부합동조사단 1차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국수본에 즉시 수사 의뢰할 계획이다. 전수조사 대상은 3기 신도시 관련 국토부·LH·관계 공공기관 직원 및 가족 수만명의 토지거래다. 문재인 대통령 지시로 청와대 직원과 가족도 조사 대상에 포함됐다. 또 경기도 인천시 및 개발 예정지 기초단체 지방공기업도 추가로 철저히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이처럼 정 총리가 1차 조사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고강도 수사를 지시한 것은 국민적 분노가 심상치 않다는 위기감이 작용했다는 평가다. 부동산 문제가 커지면서 이번 'LH 사태'는 내달 서울·부산시장 선거 뿐아니라 내년 대선까지 영향을 미칠 중대사안이란 인식이다. 또 이번 사건은 검·경 수사권 조정 이후 국수본의 첫 수사여서 경찰이 신뢰할 수 있는 결과물을 내놓을지도 관심이다.

#비리 #투기 #땅 #합동조사 #차명 #전매 #미등기 #특별수사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