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국 '코로나19' 현황

강남구 신사동주민센터 직원 확진…방문자 423명 코로나 검사 통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확진 직원, 타구 거주자

신사동주민센터, 8일 하루 폐쇄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서울 강남구에서 동주민센터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강남구는 확진자가 나온 신사동주민센터 방문자 423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데일리

(사진=이영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남구는 7일 압구정로에 위치한 신사동주민센터 직원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직원은 강남구가 아닌 다른 구에 거주한다.

구는 동주민센터에 즉시 방역소독을 시행하는 한편 8일 하루동안 페쇄조치하기로 했다. 또 방문자 423명에게 개별통보를 완료하고, 현재 검체검사 진행 중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