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2572 1252021030466542572 04 0401001 6.2.6-RELEASE 125 MBC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01440000

美교통부 부장관 지명자 "LG-SK 배터리판정 검토…녹색교통 영향 분석"

글자크기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의 교통부 부장관 지명자가 SK이노베이션과 LG에너지솔루션과의 전기자동차 배터리 분쟁에 대한 미 국제무역위원회(ITC)의 판정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현지시간 3일 보도했습니다.

통신에 따르면 교통부 부장관 지명자인 폴리 트로튼버그는 이날 상원 상무·과학·교통위원회 인준 청문회에 출석해 해당 판정이 바이든 정부의 녹색 교통 목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LG에너지솔루션의 승리로 끝난 배터리 분쟁에 대한 ITC의 판단 결과가 바이든 행정부의 정책 방향에 부합하는지를 면밀히 살펴보겠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판결의 영향을 분석하겠다는 원론적인 언급일 가능성이 크지만, 내각 고위직 지명자가 청문회에서 공개적으로 발언했다는 점에서 미 정부의 검토 결과에 따라 또 다른 국면을 맞이할지 주목됩니다.

바이든 행정부는 기후 위기 극복을 최우선 과제로 설정해 전기차 보급 확산과 이를 뒷받침할 인프라 구축 등에 주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피트 부티지지 교통부 장관은 작년 12월 트위터에 "기후 위기에 대처하기 위해 수백만 대의 새로운 전기차를 미국 도로에 투입해야 한다"며 바이든 대통령의 기후위기 극복 의지를 뒷받침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은 전기차 배터리로 활용되는 2차전지 기술과 관련해 SK이노베이션이 인력을 빼가고 영업비밀을 침해했다며 ITC에 조사를 신청했고, ITC는 지난달 10일 이를 인정해 SK이노베이션 측에 '미국 내 수입 금지 10년'을 명령했습니다.

이에 SK이노베이션 측은 해당 판정이 자사가 조지아주에 건설 중인 전기차 배터리 공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며 미 정부의 개입을 요청했습니다.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는 공장 건설 타격을 우려하며 바이든 대통령에게 거부권 행사를 요구했으며, 라파엘 워녹(조지아주) 상원의원도 이번 판결이 건설 중인 조지아 공장의 생존 가능성을 위협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는 전했습니다.

현재 미 무역대표부(USTR)는 ITC 결정에 대해 양 사가 제출한 보고서를 심의하고 있고, 바이든 대통령은 ITC 판정 후 60일 이내에 거부권 행사 여부를 결정한다.

SK이노베이션은 조지아주에 약 3조 원을 투자해 연간 43만대 분량(21.5GWh)의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1, 2공장을 건설 중이며, 공장이 완성되면 2025년까지 추가로 3천400개의 일자리가 창출된다는 게 SK이노베이션 측 설명입니다.

노경진 기자(jean2003@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