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2376 0042021030466542376 02 0201001 6.2.6-RELEASE 4 YTN 65246456 true true false false 1614794729000

[자막뉴스] 정인이 양부, 취재진 앞에서 무릎 꿇으며 "살려주세요"

글자크기

아랫집 주민·장 씨의 지인도 증인으로 출석

"정인이 사망 당일, 수차례 '쿵'소리와 울림"

법원 앞 추모 화환 설치…엄벌 촉구 시위도

정인이를 발로 밟은 적이 없다며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 혐의를 거듭 부인한 양모 장 모 씨.

그러나 장 씨를 상대로 거짓말탐지기 검사를 진행한 심리분석관의 증언은 전혀 달랐습니다.

심리분석관 A 씨는 재판에 출석해 심리생리검사 결과 정인이를 발로 밟은 적이 없다는 양모 주장은 '거짓'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검사관 4명이 독립적으로 분석했는데, 모두 다 거짓으로 판정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임상 심리평가 결과, 장 씨에게서 사이코패스 성향이 높게 나타났다고 진술했습니다.

죄책감을 보이면서도 무엇을 잘못했는지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고, 정인이를 잃어 괴로워하면서도 정서적 스트레스는 보이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재판에는 아랫집 주민과 장 씨의 지인도 증인으로 참석했습니다.

주민은 정인이가 숨지던 날, 집에서 무거운 아령을 떨어뜨리는 듯한 소리와 울림이 여러 차례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지인은 장 씨가 외출할 때 정인이를 데려가지 않거나 차에 두고 온 적이 여러 차례였다고 말했습니다.

장 씨와 15번 정도 집 밖에서 만났는데 이 가운데 5번 정도는 정인이를 데리고 나오지 않았다는 겁니다.

재판이 열린 법원 앞엔 정인이를 추모하는 화환들이 설치됐고, 양부모를 엄벌하라는 시위도 이어졌습니다.

[최수진 / 경기 하남시 망월동 : (양모에게) 반드시 살인죄를 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양부도 당연히 같은 가해자라고 봐야 하고요. 단순히 방임, 방조가 아니라 아동학대 가담자라고 생각합니다.]

불구속 상태인 양부 안 모 씨는 재판이 끝난 뒤 취재진 앞에서 무릎을 꿇기도 했습니다.

[안 모 씨 / 정인이 양부 : 죄송합니다. 너무 죄송합니다. 살려주세요.]

검찰은 심리분석관 등 증인 3명의 증언을 토대로 장 씨의 살인 고의성을 입증하는 데 주력할 예정입니다.

취재기자: 김지환
촬영기자: 정태우
그래픽: 이강규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