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2091 0432021030466542091 02 0201001 6.2.6-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14793249000

"사이코패스 성향"…밟지 않았다는 주장은 '거짓' 반응

글자크기
<앵커>

어린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에 대한 세 번째 재판이 어제(3일) 열렸습니다. 심리분석관은 정인이 양어머니에게 사이코패스 성향이 있고, 또 아이를 고의로 던지거나 밟지 않았다는 주장은 거짓말 탐지기 조사 결과 '거짓'이라는 판정이 나왔다고 증언했습니다.

김민정 기자입니다.

<기자>

정인이에 대한 부검 재감정에서는 '복부를 강하게 발로 밟는 등의 행위'가 사망 원인으로 나왔습니다.

하지만 양어머니 장 모 씨는 이를 줄곧 부인해왔습니다.

핵심 쟁점인 만큼 거짓말 탐지기까지 동원해 조사가 이뤄졌습니다.

재판에 증인으로 나온 대검찰청 심리분석실장은, 분석관들이 만장일치 의견으로 장 씨 주장을 '거짓말'로 판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정인이를 바닥에 던진 사실이 없다고 한 장 씨의 주장도 '거짓'으로 나타났습니다.

분석실장은 장 씨에 대한 심리분석검사 결과도 증언했습니다.

자기중심적이고 공격성이 강한 반사회적 인격장애, 사이코패스 성향이 높은 걸로 나타났다고 말했습니다.

사망 당일 상황에 대한 이웃 주민의 구체적인 증언도 나왔습니다.

정인이네 아래층 주민은 "남성 운동기구가 떨어지는 듯한 큰 소리가 대여섯 차례 나서 놀라서 위로 올라갔다"며, "장 씨가 문을 살짝 열고 눈물을 흘리며 '죄송하다'고 했는데 큰딸만 보이고 정인이는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 주민은 이전에도 고성과 함께 물건이 벽에 부딪히는 소리가 하루 종일 들렸다고 했습니다.

재판이 끝나고 취재진을 피해 한참을 뛰던 양아버지 안 모 씨는, 무릎을 꿇고 사죄의 뜻을 밝혔습니다.

[안 모 씨/양아버지 : (이후 아이 엄마가 왜 그(쿵) 소리가 났다, 라고 설명한 적은 없나요?) 죄송합니다. 너무 죄송합니다.]
김민정 기자(compass@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코로나19 현황 속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