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2075 0432021030466542075 02 0201001 6.2.6-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14792208000

"쑥 태운 냄새" 신고 가보니…유명 래퍼 대마 흡연

글자크기
<앵커>

지난 1일 서울 도심에서 유명 래퍼가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쑥 태운 냄새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간 겁니다.

한성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좁은 골목에 경찰차 여러 대가 출동하고 잠시 뒤 경찰이 누군가를 데리고 나옵니다.

대마초를 소지하고 흡연한 남성을 경찰서로 데려가는 겁니다.

이 남성은 한 케이블방송 경연프로그램에 출연해 이름을 알린 미국 국적 래퍼 킬라그램, 이 모 씨였습니다.

경찰은 연기가 자욱한 자택에서 이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나와 이곳에서 차량에 태워 떠났습니다.

"쑥을 태운 냄새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한 건 지난 1일 오후 4시쯤.

경찰은 방안에 가득한 냄새를 근거로 대마 흡연을 추궁했지만, 이 씨는"전자담배 냄새일 뿐"이라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주방 곳곳에서 대마를 찾아냈습니다.

플라스틱으로 만든 흡입기까지 발견됐습니다.

또 소지한 게 있는지 묻는 경찰에 이 씨는 "없다"고 답했지만 작업실 서랍에서도 추가로 대마가 발견됐습니다.

결국 이 씨는 지난해 12월 서울 이태원에서 성명불상의 외국인에게 40만 원가량을 주고 대마를 구입해 피웠다고 실토했습니다.

경찰은 이 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같이 대마를 흡연한 이들이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한성희 기자(chef@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코로나19 현황 속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