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2064 0432021030466542064 03 0301001 6.2.6-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14791474000

시의원 딸도 발표 전 땅 샀다…"정보 없었다"

글자크기
<앵커>

저희 취재 결과 LH 직원들뿐 아니라, 시흥시 시의원의 딸도 해당 지역 안에 땅을 사서, 집까지 지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시의원 측은 개발 정보를 미리 알고 산 게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전형우 기자의 보도 보시죠.

<기자>

경기 시흥시 과림동의 한 2층 건물입니다.

3기 신도시 계획 발표 2주 전인 2018년 9월 당시 20대 후반 여성이 111㎡ 토지를 1억 원에 사들여 건물을 세웠습니다.

[시흥시 과림동 공인중개사 : (신도시) 이주단지 택지 조성하는데 상가주택부지 분양받을 수 있는 우선권을 줘요. 피(분양권 웃돈)가 보통 3억 원, 4억 원 하죠, 비싼 건 5억 원, 10억 원도 하고.]

광명 시흥 지역이 지난달 여섯 번째 3기 신도시로 선정되면서 이 여성은 상가 분양권을 받을 자격이 생겼습니다.

여성의 어머니는 민주당 소속 시흥시의원 A 씨.

A 의원은 토지 매입 당시부터 현재까지 시의회에서 도시 개발, 주택 공급과 관련된 위원회에 소속돼있어 이해충돌 논란이 제기됩니다.

A 의원은 해당 부지를 자신이 아는 부동산을 통해 소개받았고 딸에게 매입을 권유했지만, 딸이 자신에게 빌린 500만 원 외에 나머지는 대출 등으로 스스로 마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A 씨/시흥시의원 : 2층에 지금 딸이 왔다 갔다 하고 살고 있는데 거의 원룸식으로 조그맣게 뽑은 거거든요. 저희가 나중에 노후라도 가서 살 수 있도록.]

또 과림동이 3기 신도시에 언젠가 포함될 거라는 막연한 기대만 있었지 정보를 얻어 사전 매입한 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전형우 기자(dennoch@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코로나19 현황 속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