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1938 0042021030466541938 01 0101001 6.2.6-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4785200000

국민의힘 누가 되더라도...안철수와 단일화가 핵심

글자크기
[앵커]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박영선 후보가 확정된 데 이어 국민의힘도 오늘(4일) 오전 서울시장 후보를 최종 확정합니다.

나경원, 오세훈 예비후보의 양강 구도지만, 누가 되더라도, 여론조사 1위를 달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예비후보와의 단일화를 앞두고 있는 만큼 또 한 차례 더 치열한 기 싸움이 예상됩니다.

백종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이틀 동안 실시한 시민 여론조사 100%로 확정됩니다.

예비 경선 여론조사에선 오세훈 예비후보가 나경원 예비후보를 소폭 앞선 것으로 알려졌지만, 본 경선은 다를 수 있고, 여성 후보 가산점까지 고려한다면 결과를 예측하기 쉽지 않습니다.

또, 누가 되더라도 국민의당 안철수 예비후보와의 단일화가 넘어야 할 산으로 남아있습니다.

[오세훈 / 국민의힘 예비후보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생각이 전혀 다르다면 아마 삐거덕삐거덕하겠죠. 그런 의미에서 단일화에 성공할 가능성, 그다음에 단일화 이후에 시너지 효과를 폭발적으로 낼 후보. 이렇게 따지면 저 오세훈이 상대적으로 유리하다….]

[나경원 / 국민의힘 예비후보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안철수 후보랑 오세훈 후보는 비슷한 지지층을 가지고 계신데요. 그런데 저는 제가 최근 여론조사에 보니까 중도층에서부터도 제가 더 인기가 많아요.]

국민의힘에선 누가 되든 기호 2번을 달아야 한다며 진작부터 안철수 예비후보의 입당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반면 안철수 대표는 정의당이 후보를 내지 않는 만큼, 단일화만 되면 야권 후보는 투표용지 두 번째 칸이라며, 기호 논쟁은 의미 없다고 맞받았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대표 : 특정인, 특정 정당의 이해타산에 따라서 정해진다면 그러면 거기서 아무리 야권 단일 후보가 뽑히더라도 선거에서는 질 겁니다.]

겉으로는 서로의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지만, 결국, 선거에서 이기는 방향으로 합의점을 찾다 보면 막판 양보나, 입당 또는 합당 등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습니다.

변수는 지지율입니다.

야권 단일 후보와 맞붙을 민주당 박영선 후보는 선거 조직 정비를 마무리했습니다.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를 공동 위원장으로, 당 조직이 선거대책위원회로 전면 전환됐습니다.

여권이 본격 선거체제에 돌입한 가운데, 야권은 최종 후보가 단일화될 때까지 여론조사 문항을 비롯한 단일화 방식, 그리고 시점을 둘러싼 치열한 기 싸움을 벌일 것으로 보입니다.

YTN 백종규[jongkyu87@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