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1816 0022021030466541816 02 0201001 6.2.6-HOTFIX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83766000

"투자하지 말란법 있냐" LH직원 적반하장에 '블라인드' 발칵

글자크기
중앙일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일부가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지정 전 해당 지역에서 투기 목적으로 토지를 매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업무에서 전격 배제됐다. 사진은 3일 오후 투기 의혹이 제기된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의 한 밭에 묘목들이 심어진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H직원들이라고 부동산 투자 하지 말란 법 있나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10여 명이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지정 전 해당 지역에서 투기 목적으로 토지를 매입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엔 적반하장 식의 LH 직원들 반응이 올라와 공분을 사고 있다.

4일 블라인드에 따르면 'LH 투기 의혹' 관련 게시물에 LH 일부 직원들의 두둔하는 반응이 올라왔다. A직원은 "부동산 투자하지 말란 법 있느냐"며 "내부정보를 활용해 부정하게 투기한 것인지 본인이 공부한 것을 토대로 투자한 건지는 법원이나 검찰에서 판단할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중앙일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지역본부.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직자 중 광명 땅 산 사람 한명도 없냐"



B직원은 "1만명 넘는 직원 중 광명에 땅 사둔 사람들이 걸렸을 수도 있는데 무조건 내부정보 악용한 것 마냥 시끌시끌하다"며 "막말로 다른 공기업·공무원 등 공직 쪽에 종사하는 직원 중 광명 쪽에 땅 산 사람 한명 없겠냐"고 했다.

C직원은 '굳이 직원들끼리 한 필지를 공유지분으로 나눠 산 것은 기획부동산 아니냐'는 지적에 "공유지분이 불법이냐"고 도리어 반발한다.

중앙일보

[블라인드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티즌 "정부까지 신뢰하락"…국민청원도



LH 직원들의 이러한 반응에 네티즌들은 "블라인드엔 대부분 젊은 직원인데 LH 집단은 위부터 아래까지 썩었다" "농사지을 땅에 묘목도 정확하게 보상받을 만큼만 차곡차곡 심어놓은 것도 우연이냐" "일부 LH 직원들이 저런 생각을 갖는 것만으로도 공공기관에 대한 신뢰성이 하락하고, 정부의 추진방식도 역시 신뢰가 떨어졌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LH 임직원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 국정감사 강력히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와 4일 0시 현재 3100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인은 "3기 신도시와 무주택만 바라보며 투기와의 전쟁을 믿어왔는데 정말 허탈하다"며 "정의와 공정이란 말이 씁쓸하다. LH 국토부 등 이런 관행은 이번기회에 뿌리체 뽑았으면 한다"고 했다.

중앙일보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 수사…오늘 '정부조사단' 출범



한편 지난 2일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이 'LH직원 땅 투기 의혹'을 제기하며 논란이 시작했다. LH 직원 10여명이 지난달 신규 공공택지로 발표된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토지 7000평을 신도시 지정 전에 100억원가량을 들여 사들였다는 것이다.

특히 LH 직원들의 토지 매입 10건 중 9건이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LH 사장 재직시절인 2019년 4월~2020년 12월 사이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 변 장관은 이날 별다른 사과 없이 산하 기관장들에게 "청렴한 조직문화를 정착시키라"고 해, "유체이탈 화법"이란 일각의 비판을 받았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지난 3일 LH 직원 14명과 이들의 배우자·가족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3기 신도시 전체를 대상으로 신도시 관계자 및 가족들의 토지 거래에 대한 전수 조사를 지시했고, 4일부터 정부합동조사단이 출범한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