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1713 0242021030466541713 08 0801001 6.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83600000

에이프릴 게임 만든 업체 “2억 투자했는데…바람 쐬고 올게요”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걸그룹 ‘에이프릴’ 멤버들이 전 멤버였던 이현주를 왕따시켰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현주 동생 A씨는 최근 네이트판을 통해 이현주가 극단적인 선택을 할 정도로 멤버들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당시 응급실 진료 기록을 증거로 제시했다.

이데일리

사진=에이프릴 공식 유튜브 영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가해자들이 스스로 미안함을 느껴 사과하기를 바랐지만 상황이 그렇지 않아 결국 이렇게 올리게 됐다”며 “누나는 그저 사과받기를 바랐다. 더 이상의 2차 가해는 하지 말아 달라. 에이프릴 멤버들은 꼭 반성하고 사과하고 인정하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소속사 DSP는 이현주 측 주장에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맞섰다.

소속사는 “두 차례에 걸쳐 이현주, 모친과 만남을 가졌다. 이현주는 본인만의 피해를 주장하며 지극히 일방적이고 사실과 다른 입장문을 요구했다”라며 “두 차례에 걸쳐 이현주, 모친과 만남을 가졌다. 이현주는 본인만의 피해를 주장하며 지극히 일방적이고 사실과 다른 입장문을 요구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 시간 이후 이현주뿐만 아니라, 이현주의 가족 및 지인임을 주장하며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게재한 모든 이들에 대해 민·형사상의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 모두가 함께했던 시간이 부끄럽지 않은 결론을 낼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여론은 냉담하다. 유튜브 등에서는 이현주가 겉도는 듯한 영상, 이현주의 말을 무시하는 영상들이 재조명 되고 있다.

부정적인 여론을 의식한 유통업계는 에이프릴과 빠르게 손절 중이다. 이나은이 모델로 활동 중인 동서식품, 무학 등은 이나은 관련 콘텐츠를 지웠다. 또한 방송사도 나은이 출연한 부분을 편집하겠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퀸즈아이돌 공식 카페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소 게임회사도 피해를 봤다. 에이프릴 관련 게임 콘텐츠를 제작 중인 ‘퀸즈아이돌’ 관계자는 3일 공식 카페를 통해 “게임을 개발하고 서비스하기까지 얼마나 많은, 뜻하지 않은 변수를 만나게 되는지 다시 한 번 절감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현재 제작 중인 게임 내 에이프릴 관련 콘텐츠는 에이프릴의 모든 음원을 사용해 음반, 제작, 콘서트, 뮤직비디오 관련 이벤트 등 다양한 형식과 형태로 이용하게 된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음원 저작물 사용 비용은 물론 에이프릴 안무를 만드셨던 안무가님의 디렉팅 비용과 팀 섭외비 등 2억에 가까운 비용이 투자됐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저희 같은 작은 규모의 인디 개발사 입장에서 사활을 걸지 않고는 투자하기 힘든 수준의 큰 금액”이라며 “현재로서는 어떠한 결정도 내리지 못하고 있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늦어도 차주 중에는 사전예약을 진행하고, 4월에는 서비스할 수 있는 방향으로 계획을 조금 수정하는 선에서 돌파구를 찾아 관련 내용을 공지를 통해 공유하도록 하겠다. 저는 잠시 바람 좀 쐬고 오겠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