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1560 0102021030366541560 02 0201001 6.2.6-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80381000

“우리 아빠 누군지 알아?”…‘KTX 햄버거 진상’ 결국 고소당했다(종합)

글자크기
서울신문

KTX 햄버거 섭취 논란. 보배드림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TX서 햄버거 먹고 막말한 20대 여성
코레일,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으로 고소
당사자 간 사과 오갔지만 논란 계속돼
최초 글쓴이 “그냥 일반적 가정의 여성”


방역수칙을 어기고 KTX 열차 안에서 햄버거를 먹다가 이를 제지하는 다른 승객과 승무원에게 막말을 한 여성이 결국 고소당했다.

코레일은 KTX 열차 안에서 음식물을 섭취해 논란을 빚은 여성 A(27)씨를 감염병예방법 위반 및 철도안전법 위반 등 혐의로 고소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달 28일 한 인터넷 사이트에 올라온 게시물에 따르면 당일 오후 6시쯤 경북 포항에서 서울로 향하던 KTX 열차에 탄 A씨는 마스크를 내리고 초코케이크를 먹다가 지나가던 승무원으로부터 제지받았다. 승무원이 자리를 뜨자 이번에는 아예 마스크를 벗고 햄버거를 꺼내 먹었다고 한다.

같은 칸에 타고 있던 글쓴이가 “대중교통 시설인데 너무 하는 것 아니냐”며 항의를 하자 A씨는 “여기서 먹든 말든 무슨 상관이냐”, “우리 아빠가 누군 줄 알고 그러느냐. 너 같은 거 가만 안 둔다” 등의 막말을 했다.

이후에도 A씨는 “없는 것들이 화가 가득 차서 있는 사람한테 화풀이한다”며 막말을 한 뒤 전화를 걸어 큰 소리로 “아빠, 내가 빵 좀 먹었다고 어떤 ×××이 나한테 뭐라 그래” 등의 발언을 했다.
서울신문

‘KTX 햄버거 사건’ 승객의 사과 메시지. 보배드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아버지가 얼마나 대단한 사람이길래 방역수칙을 어겨가며 열차 안에서 음식을 먹느냐”, “아버지가 대체 누구냐”는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논란이 커지자 글쓴이는 전날 해당 게시물에 덧붙인 글에서 “그 여자분이 누군지 알게 돼 고심 끝에 문자를 보내 사과를 요청했다. 다행히 그날 행동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며 재차 죄송하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이어 “결론은 그냥 일반적인 가정의 여성으로 추정된다. 아버지가 누구인지 이제 궁금하지 않을 정도로 정체가 확인됐다”며 “이제 그 분의 아버지를 찾지 말아달라”고 했다.

하지만 당사자 간 사과에도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았고, 글쓴이는 이날 추가 글을 덧붙여 “아버지를 찾지 말아 달라고 한 건 유명인도 아니니 소용없는 일이기 때문”이라며 “그쪽 집으로부터 협박이나 대가를 받아서 행동을 바꿨다든가 그런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처럼 A씨가 결국 해당 승객에게 사과했으나 코레일은 사안이 방역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보고 고소장을 제출했다. KTX 내 음식물 취식은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에 해당한다.
서울신문

‘KTX 햄버거 사건’ 승객의 사과 메시지. 보배드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