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0701 0722021030366540701 01 0101001 6.2.6-RELEASE 72 JTBC 0 true true false false 1614773160000

[백브리핑] '검찰 선배' 홍준표 의원의 '애정어린 충고?'

글자크기
한 걸음 더 친절하게! 김소현의 백브리핑 시작합니다.

첫째 브리핑 < 애정어린 충고? > 입니다.

"직을 걸어 막을 수 있다면 백번이라도 걸겠다"

검찰의 수사권을 중대범죄 수사청으로 다 옮기겠단 여당에, 윤석열 검찰총장이 언론 인터뷰로 대응하면서 파장이 이어지고 있죠.

이와중에 윤 총장 향해, 직격탄을 날린 인물이 있습니다.

"권력의 사냥개 노릇이나 하면 그런 꼴 당할 수 있다는 걸 진즉 알았어야 한다" 표현의 수위가 상당히 높은데, 본인을 '검찰 선배'라고 소개한 사람, 바로 홍준표 무소속 의원입니다.

홍 의원, 윤 총장 향해 글을 연달아 3개나 썼습니다.

그러면서도 "검찰 사랑하는 니들 선배가 한 마디 했다" 이렇게 '선배의 애정어린 충고'라는 점 굳이 강조했습니다.

한때 모래시계 검사로 유명했던 홍 의원은 사법연수원 14기, 윤 총장이 23기니까 선배 맞습니다.

그런데 홍 의원의 오늘 글들, 진짜 선배의 애정어린 충고 맞을까요?

일단 '권력의 개'라는 표현도 좀 그렇습니다만, 홍 의원, 앞서 윤 총장이 정치권행 가능성 열었을 때도 즉각 반응 보인 바 있거든요.

[윤석열/검찰총장 (2020년 10월) : 다만 제가 소임을 다 마치고 나면, 우리 사회와 국민들을 위해서 어떻게 봉사할지, 그런 방법은 좀 천천히 퇴임하고 나서 한번 생각해 보겠습니다.]

그러자 홍 의원 곧바로 "윤 총장을 우파 대선 후보로 운운하는 건 코미디"라고 했다가 이틀 뒤 "잘 모실테니 정치판으로 오라"며 오락가락 했지만, 아무튼 윤 총장의 거취에 대해 지대한 관심 보인 겁니다.

다른 자리에선 이런 얘기도 했죠.

[홍준표/무소속 의원 (2020년 11월 / 유튜브 '중앙일보') : 검찰총장직을 사수하기 위한 말들일 뿐이지. 정치하기 위한 준비의 말은 아니라고 봅니다.]

윤 총장에 대한 홍 의원의 반응을 놓고 제1보수당의 대선후보 출신으로서 잠재적 경쟁자에 대한 견제구 아니냐, 윤 총장이 어지간하면 정치판으로 안 왔으면 좋겠고 오더라도 대선판으로 직행하는 것만큼은 보고 싶지 않은 거 아니냐, 다양한 해석도 나옵니다.

정확한 입장이 궁금해서 연락해봤더니 홍 의원, "글을 잘 보라"고만 하더군요.

다음 브리핑 < "주인공은 나야 나" > 입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여권 단일화 하자며 의원직 사퇴! 배수의 진을 선언한 분이죠.

김진애 열린민주당 후보가 연이틀 기자회견장에 섰습니다.

그런데 본론에 앞서 불편한 심기부터 드러냈습니다.

[김진애/열린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 정작 주인공인 저에 대한 것보다는 가외적인 여러 가지 가십에 대해서 상당히 불필요한 이런 기사들이 난무하는 것을 보고…]

주인공은 난데, 가십, 심심풀이 땅콩 같은 기사가 난무해서 화가 난다는 겁니다.

이거 무슨 얘길까요? 그 답은, 회견장 밖에서 이어진 백브리핑에서 나왔습니다.

[(과거 흑석동 부동산 관련해서 비판 여론이 있는데…) 오늘은 제가 어디까지나 김진애 후보님의 보좌진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무대에 서 계신 분은 김진애 의원님이시고…]

낯익은 얼굴이죠. 문재인 대통령의 '입'이었던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입니다.

기자 출신으로 2018년 청와대로 직행했단 논란, 또 청와대에 있으면서 흑석동 재개발 상가를 사들여 투기 논란 빚었죠.

지난 총선 땐 민주당에 공천신청했다가 여의치 않자 돌연 열린민주당 비례 4번으로 출마했지만 당선은 딱! 3번까지였습니다.

그러다 김진애 의원의 사퇴로 우여곡절 끝에 금배지 달게 된 사연, 언론에서 소개 안 할 수 없었던 겁니다.

그런데 바로 그게, 김진애 의원의 심기를 불편하게 한 거죠.

[김진애/열린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 분명히 주인공은 김진애인데 주변에 여러가지 가십성 가지고 얘기를 하는 부분에 대해 제가 상당히 조금 많이 불쾌했습니다.]

그런데 어쩌죠? 김 의원이 오늘 김 전 대변인과 동행하는 바람에 김 전 대변인 기사가 또 많이 나오게 생겼네요. 작전 실패라고 봐야할까요?

원샷 받고 싶은 김진애 후보, 민주당 박영선 후보와 붙으면 분위기 확 뜰거라며 흥행 보증수표 자처했습니다.

[김진애/열린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 박영선 후보하고 김진애 후보가 딱 슈트 빼입고 스탠딩 토론으로 해서 자유토론으로 하면 완전 시청률 폭발하지 않겠습니까?]

드레스코드까지, 다 계획이 있었네요.

그런데 박영선 후보의 태도는 그리 적극적이진 않습니다.

그저 "당에서 정할 일" 이라고만 답했다는 군요.

오늘 백브리핑 여기까지입니다.

김소현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